본문으로 바로가기
41481446 0972017111541481446 05 0506002 5.17.8-RELEASE 97 스포츠투데이 0

'플랜A' 4-4-2, 공격조합·수비 조직력 강화 필요성 대두

글자크기
스포츠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울산=스포츠투데이 정성래 기자]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의 주 포메이션이 4-4-2로 굳어지는 모양새다. 평가전 2연전을 통해 그 어떤 때보다 좋은 경기력을 보인 만큼, 다른 실험보다 이 포메이션을 갈고 닦는 것이 월드컵 본선 대비에 유리함은 두말할 필요가 없다. 그러나 좋은 모습을 보인 만큼 보강해야 할 것도 있다. 공격 조합, 수비 조직력 강화가 신태용 감독의 숙제로 지목됐다.

한국은 14일 울산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세르비아와의 평가전에서 후반 14분 아뎀 랴이치에게 선제골을 내줬으나 후반 17분 터진 구자철의 페널티킥 동점골에 힘입어 1-1 무승부를 거뒀다. 이날 무승부로 한국은 콜롬비아, 세르비아와의 평가전 2연전에서 1승 1무를 거뒀다. 그 동안과는 다른 경기력을 선보인 대표팀은 한층 더 자신감을 가지고 월드컵 본선을 준비할 수 있게 됐다.

그 동안 선보이지 않았던 4-4-2 포메이션은 콜롬비아전을 통해 처음 선보였다. 손흥민을 최전방 공격수로, 이근호를 그 짝으로 두어 최전방 활동폭을 넓혔다. 세르비아전에서는 손흥민과 구자철이 호흡을 맞췄다. 콜롬비아전에서는 이근호의 전방 좌우로 넓게 벌리는 움직임이 주효하며 공격 작업이 수월했다. 그러나 세르비아전에서는 구자철이 자주 아래로 내려오며 미드필드가 두터워졌으나 그만큼 공격에서의 유연성이 부족했다.

공격 조합에 대한 고민이 필요할 시점이다. 부상 중인 황희찬, 시험을 받지 않았던 석현준 등이 투톱 조합의 옵션 중 하나로 거론되고 있다. 기존의 이근호, 구자철과 마찬가지로 손흥민과의 호흡, 전체적인 밸런스, 상대 전력에 따른 역할 변화 등에 대한 확실한 조합들에 대해 고민해야 할 때다.

고요한, 정우영이 차례로 시험대에 오른 중원은 합격점을 받았다. 이들은 자신에게 주어진 역할을 잘 소화해내며 한국의 미드필더 가용 폭을 넓히는데 큰 역할을 했다.

수비에서는 조직력 확보가 시급하다. 큰 실수는 없었으나 콜롬비아전과 세르비아전에서 각각 1실점씩을 내줬다. 그나마 다행인 점은 유럽에서 뛰는 수비수가 없다는 점이다. 신태용 감독은 오는 12월 동아시안컵을 통해 수비 조직력을 끌어올리면 무실점 경기도 가능할 것이라는 뜻을 밝혔다.

월드컵 조편성, 선수들의 부상 여부 등 월드컵 본선에서의 선수단 구성과 포메이션 운영에 변수는 아직 너무나 많다. 그러나 확실한 주력 포메이션 하나는 자신 있게 본선 무대에 들고 갈 수 있어야 한다. 신태용 감독의 4-4-2가 한국의 플랜A로 자리 잡을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정성래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