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1481337 0972017111541481337 05 0506002 5.17.8-RELEASE 97 스포츠투데이 38939874

권창훈·이재성, 신태용호 붙박이 측면 듀오 등극

글자크기
스포츠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정성래 기자]권창훈과 이재성이 드디어 제 자리를 찾았다. 재기 넘치는 두 미드필더가 신태용 감독의 신임을 듬뿍 받으며 대표팀 붙박이 측면 듀오로 등극했다.

한국은 14일 울산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세르비아와의 평가전에서 후반 14분 아뎀 랴이치에게 선제골을 내줬으나 후반 17분 터진 구자철의 페널티킥 동점골에 힘입어 1-1 무승부를 거뒀다. 이날 무승부로 한국은 콜롬비아, 세르비아와의 평가전 2연전에서 1승 1무를 거뒀다. 그 동안과는 다른 경기력을 선보인 대표팀은 한층 더 자신감을 가지고 월드컵 본선을 준비할 수 있게 됐다.

권창훈과 이재성은 평가전 2연전을 통해 완벽히 자리를 잡았다. 콜롬비아전에서 왼쪽 측면 미드필더로 배치된 이재성과 그 맞은편에 선 권창훈은 주변 선수들과의 유기적인 패스 플레이와 과감한 침투로 팀의 2-1 승리를 견인했다.

그 동안 측면과 중앙 등 여러 곳에 배치됐으나 좀처럼 자리를 잡지 못했던 이들은 콜롬비아전을 통해 드디어 맞는 옷을 입은 듯 활약을 펼쳤다. 신태용 감독은 세르비아전에서도 이 두 선수들을 같은 자리에 재배치하며 이들을 향한 믿음을 드러냈다.

미드필더 전 지역을 소화할 수 있는 다재다능한 이재성과 권창훈은 세르비아전에서도 그 재능을 뽐냈다. 이들은 측면에 섰지만 중앙에도 수시로 진출하며 다양한 플레이를 선보였다. 측면을 돌파하기도 하고, 중앙으로 이동해 측면 수비수들이 올라올 공간을 마련하는 등 제 역할을 충분히 해 내며 신태용 감독의 신뢰를 얻는데 성공했다. 아직 월드컵 본선까지는 시간이 있지만, 일단 내부 포지션 경쟁에서는 이재성과 권창훈이 한 발 정도 앞서나간 모양새다.

정성래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