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1481246 0512017111541481246 07 0701001 5.17.7-RELEASE 51 뉴스1 0

"동물해방" 주장 동물권단체 '동물해방물결' 출범

글자크기
뉴스1

동물해방물결 로고.© News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병욱 기자 = 철학자 피터 싱어의 '동물해방' 개념을 전면에 내세운 동물권단체가 탄생했다.

피터 싱어는 1975년 출간한 책 '동물해방'에서 동물에 대한 인간의 잔혹행위를 역사, 문화, 사회적 측명에서 분석하고 행위 배후에 깔려 있는 종차별주의적 사고는 잘못된 것이며 바뀌어야 한다고 역설했다. 이 책은 '동물해방 운동의 성전'으로 불리고 있다.

동물권단체 '동물해방물결'(대표 이지연)이 비인간 동물에 대한 종차별주의 극복과 동물해방을 주장하며 15일 출범했다.

동물해방은 민족, 노동, 여성, 성 소수자 등 사회적 약자에 대한 차별 철폐를 비인간 동물에게까지 확장하는 시도다.

동물해방물결은 앞으로 시민의 힘을 보여주는 직접 행동을 통해 동물 역시 고통을 느끼는 존재임을 알리고, 국내 동물권 의식 확립 및 정책 반영을 이끌어내기 위한 활동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특히 동물이 인간의 용도에 따라 끊임없이 구분되어 착취돼 왔음을 견지하고 현재 반려동물, 전시동물, 농장동물, 실험동물 등 영역에서 이용되는 동물들의 해방을 위해 노력할 예정이다.

동물해방물결은 국제동물권단체 LCA(대표 크리스 드로즈·Last Chance for Animals)와도 연대한다. 모든 동물에 대한 착취를 반대하며 1984년 설립된 LCA는 세계 곳곳에서 현장 조사 및 고발에 앞장서고 있다. 현재는 콩고 비룽가 국립공원에서 마운틴고릴라 보전사업도 펼치고 있다.

뉴스1

이지연 동물권단체 '동물해방물결' 대표.© News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크리스 드로즈 LCA 대표는 1988년 미국 최초로 대학 연구소의 동물실험 영상을 촬영해 전 세계에 공개한 바 있다. 지난 1월에는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동물보호법 개정안(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 발의) 관련 기자회견에도 참석했다.

이지연 동물해방물결 대표는 "국내에도 동물권에 대한 의식이 퍼지고 있으나, 가시적인 큰 흐름으로 모이지 못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라며 "앞으로 동물해방물결은 한국 사회가 종차별주의를 극복하고, 인도주의의 경계를 확장하도록 다양한 활동을 펼쳐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다음은 '동물해방물결' 강령 전문.

1.우리는 종차별주의 극복과 동물 해방을 위해 행동한다.
- 비인간 동물은 인간과 마찬가지로 고통을 '느끼는 존재'이며, 바람직한 공존을 위한 인간-동물 관계 재정립은 이미 시대적 흐름이다. 정의로운 사회는 계급, 민족, 인종, 성별, 성 정체성, 장애 유무 등 그 어떠한 차이로도 약자에 대한 착취를 정당화하지 않으며, 동등한 존재를 불공평하게 대우하지 않는다. 보다 넓은 도덕적 시야를 바탕으로, 우리 동해물결인은 자본주의에 불평등하게 편입된 비인간 동물의 해방을 위해 앞장설 것이다.

2.우리는 동물성 제품으로부터 자유로운 완전채식주의, 즉 비거니즘(Veganism)의 확산을 이끈다.
- 동물해방운동은 우리 삶의 방식의 변화를 요한다. 동해물결인은 세계적 흐름인 비거니즘에 대한 한국 사회의 이해와 존중을 신장하는데 앞장선다. 동해물결인은 잡식보다는 채식을, 동물성 제품의 구매보다는 불매를 지향하며, 이에 동참할 뜻이 있다면 누구나 동해물결인이 될 수 있다.

3.우리는 지구의 환경적 지속가능성을 생각한다.
- 비인간 동물에 대한 산업적 착취는 우리가 당면한 거대 환경 문제들과 밀접하게 연결되어 있다. 특히, 1) 인간의 육식을 위한 농지/목축지 확장과 2) 전시/체험을 위한 야생동물 포획은 생물다양성 감소와 기후변화를 가속화하는 주원인이다. 동해물결인은 인간과 비인간 동물 모두의 삶터인 지구의 환경 보전에 대한 인식을 넓혀간다.

4.우리는 동물권 확립이 인간과 비인간 모두에게 긍정적인 변화임을 인지한다.
- 민족, 노동, 여성, 성 소수자 및 기타 해방 운동에서 보았듯이, 우리는 누군가 강력히 지적해주기 전까지 우리가 약자를 차별하는 방식을 의식하기 어렵다. 사회의 최약자로 살아가면서 아무 말도 못하는 비인간 동물의 해방은 다른 어떤 해방 운동보다도 큰 이타주의를 요할 것이다. 그렇기에 이는 곧 진정한 인도주의의 승리일 것이다.

5.우리는 인종, 종, 성별, 나이, 계급 등에 관계없이 평등하며, 다양성이 보장되는 사회를 지지한다.
- 동물권 및 동물해방 운동은 인간이 비인간 동물에게 갖는 태도가 인종차별주의 또는 성차별주의와 같은 편견의 형태임을 사회적으로 설득하는 일이다. 종차별주의 타파를 궁극의 목표로 삼는 동해물결인은 민족, 인종, 성별, 나이, 계급 등에 기반한 차별 역시 배제하고, 모든 사회적 약자를 존중하며, 다양성이 인정받는 사회를 위해 힘쓴다.

6.우리는 사회적 정의 전반의 저변을 넓히기 위해 관련 단체 및 활동가와 넓게 연대한다.
- 동물해방물결은 동물권 의제를 주로 다루지만, 지각능력이 있는 모든 생명과의 바람직한 공존을 추구한다는 철학에 따라 인권, 환경, 평화 단체 등과도 넓게 협력, 연대한다.

7.우리는 비폭력 평화주의와 성숙한 시민의식을 토대로 사회 및 정책 변화를 꾀한다.
- 사회와 정책을 바꾸는 것은 결국 가시적이며 강력한 '시민의 힘'이다. 이를 위해 동해물결인 모두 자유롭고 유연하게 활동할 수 있다. 하지만 어떠한 경우에도 폭력은 용납되지 않으며 근거없는 소문 및 주장을 생성, 유포해서는 아니된다. 자발적인 활동에 대한 책임은 본인에게 있다.

wooklee@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