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1479509 0292017111441479509 06 0602001 5.17.8-RELEASE 29 OSEN 0

'사온' 이별선언 서현진, 다시 양세종 잡으러 공항 行[종합]

글자크기
OSEN

[OSEN=조경이 기자] '사랑의 온도' 서현진과 양세종이 다시 서로를 향해 달렸다.

14일 방송된 SBS '사랑의 온도'에서 정선(양세종)이 "불안하게 해서 미안해"라며 현수(서현진)에게 반지를 건네며 정식으로 프로포즈를 했다. 정선은 "우리 같이 살자, 같이 살아"라고 말했다. 현수는 정선의 프로포즈에 "시간을 달라"고 했다.

현수는 드라마 편성을 당겨 받게 됐다. 정선에게도 좋은 소식이 들렸다. 미슐랭으로부터 '원스타가 수여된다'는 내용이었다.

현수는 정선에게 반지를 돌려줬다. "다시 만났을 때 운명이라고 생각했어. 정리되지 않은 정선씨 삶을 공유하고 싶었어. 자신이 없어 이제"라고 거절했다.

정선이 미안하다고 사과했지만 현수는 자신의 문제라며 밀어냈다. 정선은 결국 "기다린다"고 했다. 현수는 프로포즈를 거절하고 오열했다.

현수는 새벽까지 사무실에서 대본 작업을 하면서 박정우(김재욱)과 이야기를 나눴다. 그 시각 정선은 현수의 집앞에서 계속 기다렸다. 정우는 사무실에서 잠든 현수에게 외투를 덮어주고 한참을 바라봤다.

정선이 현수에게 홍콩 헤드셰프로 6개월 동안 가게 됐다고 했다. "같이 갈래? 이곳이 아닌 곳에서 같이 있으면 우리가 예전처럼 지낼 수 있지 않을까 싶어서." 하지만 현수는 "예전처럼 지내는 게 어떤건지 모르겠어. 미안해"라고 거절했다.

유영미(이미숙)가 현수를 만나 "정선이 다음주에 떠난다"고 알려줬다.

지홍아(조보아)가 정우에게 현수가 정선과 헤어졌다고 알려줬다. "대표님에게도 이제 기회가 왔다"고. 현수와 정우가 함께 편의점에 다녀왔다. 두 사람의 편안한 모습을 정선이 보게 됐고 눈물을 흘렸다.

정선이 떠나는 날. 현수는 대본작업을 하며 정선과 헤어짐, 다시 만남을 반복했던 때를 회상하며 정선을 찾으러 떠났다.

정선도 공항으로 가지 않고 현수를 향해 달렸다. "우리가 타이밍에 지지 않으려면 계속 사랑하는 수 밖에 없다", 현수도 "그가 몇시에 떠나는지 모른다. 이렇게라도 그에게 가고 싶다"고 공항으로 향했다.
rookeroo@osen.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