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1479485 0132017111441479485 06 0602001 5.17.8-RELEASE 13 TV리포트 0

‘사온’ 서현진, 양세종에게도 김재욱에게도 잔인했다[종합]

글자크기
TV리포트

[TV리포트 = 이혜미 기자] 양세종과 서현진이 끝내 이별했다. 양세종은 이별후유증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14일 방송된 SBS ‘사랑의 온도’에선 정선(양세종)과 현수(서현진)의 이별 그 후가 그려졌다.

정선과 현수가 끝내 이별한 가운데 정선은 홍콩 레스토랑으로부터 셰프 제의를 받았다. 6개월간은 홍콩을 떠날 수 없는 상황. 정선은 “같이 갈래?”라며 현수에 손을 내밀었다. 현수와 전처럼 지내고 싶다는 것.

그러나 현수는 “예전처럼 지내는 게 어떤 건지 모르겠어. 미안해”라며 정선의 고백을 거절했다.

결국 정선은 무너졌다. 영미(이미숙)가 “너 생전 이런 모습 처음이야”라며 놀라워했을 정도. 이어 영미는 둘의 이별을 감지하며 “가는 사람 안 잡고 오는 사람 안 막는 게 제일 좋아. 푹 자고 나면 괜찮아질 거야”라고 정선을 달랬다.

이어 현수를 만나 이별 이유를 추궁했다. 영미는 “나보다 더한 약점 그 애에게 없어. 걔 어디 가서 안 빠져”라며 황당해 했다.

소식은 정우(김재욱)에게도 닿았다. 기회라는 홍아(조보아)에게 정우는 “빈집털이는 안합니다”라고 일축했다.

그러나 끌리는 마음까지 막을 수 없는 것. 현수 또한 정우에게 스스럼없이 다가가면서 둘 사이의 전보다 더 가까워졌다. 이런 둘을 보는 정선의 표정은 썼다. 직접 쓴 대본을 통해서야 자신의 잔인함을 깨닫고 정선을 찾아 나서는 현수의 모습이 이후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고조시켰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SBS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