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1478786 0722017111441478786 02 0201001 5.17.8-RELEASE 72 JTBC 0

[탐사플러스] 신학대학생들 반대 기도회 "교회 사유화는 죄"

글자크기

☞ 탐사플러스 집중취재|교회 '부자 세습' 논란(http://bit.ly/2AEKCjg)


[앵커]

이런 가운데 오늘(14일) 저녁 신학대학교 학생 수백 명이 명성교회 세습을 반대하는 기도회를 열었습니다. 일부 교수들도 함께했는데, 이들은 "교회를 사유화하는 건 죄"라고 말했습니다.

이한길 기자입니다.



[기자]

오늘 오후 7시, 서울 광진구의 장로회신학대학교 광장에 수백 명의 신학대학생이 모였습니다.

목회자를 꿈꾸는 신학대학생들이 직접 나서 명성교회의 부자 세습을 비판하는 기도회를 연 겁니다.

장로회신학대학교와 대학원 학생들이 주최한 이 행사에 300명 가까운 인원이 모였습니다

[서총명/장로회 신학대학 4학년 : 교회는 목사 개인의 것이 아니고 목사가 소유할 수 있는 것이 아닌데 이번 세습은 명성교회가 김삼환 목사 개인 소유라는 것을 알리는 것이기 때문에…]

이들은 명성교회의 세습 강행이 하나님을 버리고 교회를 사유화한 행태라고 입을 모았습니다.

목회자와 교인들이 함께 꾸려온 교회를 목사 개인의 사적 재산처럼 대물림할 수 없다는 지적입니다.

[이훈희/장로회 신학대학원 1학년 : 하나님은 지금도 찾고 계십니다. 기독교는 돈 장사가 아니라고, 기독교는 주식회사 예수가 아니라고.]

기도회에는 교회 세습 반대운동에 앞장서 온 김동호 목사와 교수들도 참석했습니다.

[김동호/목사 (교회세습반대운동연대 공동대표) : 오늘 기도회를 기점으로 우선 우리 교단의 모든 신학교에서 이런 모임이 일어나고 이들과 뜻을 같이하는 교인들이 참여해 싸워야 합니다.]

이들은 세습을 정의롭지 못한 일로 규정했습니다.

또 침묵하면 부정에 동조하는 것이라며 세습 반대에 동참해줄 것을 호소했습니다.

이한길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