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1477554 0722017111441477554 02 0201001 5.17.8-RELEASE 72 JTBC 0

'특활비 상납' 남재준·이병호 영장…이병기, 조사 중 체포

글자크기

박 정부 국정원장 3인 모두 구속되나


[앵커]

박근혜 정부 국정원의 '특수 활동비' 상납 사건에 대한 수사도 정점을 향해 가고 있습니다. 오늘(14일) 검찰은 남재준, 이병호 전 국정원장 2명에 대해 한꺼번에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경우에 따라서는 박근혜 정부 시절에 국정원장들이 모조리 구속될 가능성이 높아졌습니다. 검찰 취재기자를 연결하겠습니다.

박민규 기자, 검찰이 두 전직 국정원장에 대해 동시에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특수활동비 상납 수사에 그만큼 진전이 있다고 봐야겠죠?



[기자]

네, 검찰은 남재준, 이병호 두 전 국정원장에게 특가법상 뇌물공여와 국고손실죄를 적용했습니다.

한마디로 두 사람이 국정원 특수활동비를 뇌물로 제공해 국고를 낭비했다는 겁니다.

남재준 전 원장은 매달 5000만 원씩, 이병호 전 원장은 매달 1억 원씩 청와대에 상납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앵커]

이병호 전 국정원장에 대해선 청와대가 지난해 총선을 앞두고 진행한 이른바 '진박 후보' 경선을 위한 여론조사 비용 대납금 5억 원도 범죄 금액에 포함됐죠?

[기자]

그렇습니다. 청와대가 지난해 4.13 총선, 특히 새누리당 경선을 앞두고 실시한 여론조사. 이른바 진짜 친박, 진박 후보를 감별하기 위한 것이었고 그 비용을 국정원 특활비로 청와대가 몇 달 뒤에 충당했다고 보도해 드렸는데요.

당시 현직이었던 이병호 전 국정원장이 이런 일을 국정원법에서 금하고 있는 '정치 관여' 행위인 줄 알면서도 돈을 내줬다는 겁니다.

[앵커]

조윤선, 현기환 두 전직 정무수석에게 국정원 특활비를 건넨 혐의는 어떻게 됐습니까? 역시 구속영장에 포함됐나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하지만 검찰은 이 부분에 대해 국고손실죄가 아니라 업무상 횡령 혐의가 적용했습니다. 국고손실죄는 재무 담당자를 통해 예산을 부정한 곳에 집행할 때, 그러니까 써서는 안 되는 곳에 썼을 때 적용할 수 있습니다.

조윤선, 현기환 두 전직 정무수석에게 전달된 정기 상납금은 재무담당자인 국정원 기조실장 이헌수 씨가 예산을 빼내서 줬지만, 돈을 직접 건넨 건 추명호 전 국익정보 국장입니다. 추 전 국장이 돈을 전달했기 때문에 국고손실죄 대신 업무상 횡령 혐의가 적용이 된겁니다.

[앵커]

오늘 새벽엔 이병기 전 국정원장이 조사를 받다가 긴급체포 됐습니다. 검찰이 마찬가지로 구속영장을 청구합니까? 그렇게 되면 아까 말씀드린대로 박근혜 전 대통령 정부 당시에 국정원장 모두에게 구속영장이 청구되게 생겼는데…어떻습니까?

[기자]

그럴 가능성이 큽니다. 긴급체포는 3년 이상 징역이나 금고에 해당하는 죄를 범했다고 판단될 경우에 한해 영장 없이 체포하는 제도입니다.

48시간의 체포시한이 끝나는대로 구속영장을 청구할 가능성인 큽니다.

검찰은 어제에 이어 오늘도 이병기 전 원장을 조사 중인데, 자금 상납은 인정하지만 이것은 해오던 관행대로 했을 뿐 대가를 바라지 않았다고 진술하고 있다고 합니다.

박민규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