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1477162 0722017111441477162 01 0101001 5.17.8-RELEASE 72 JTBC 39085918

[단독] 김관진, '댓글' 군무원 채용 과정 '청와대 승인' 받아

글자크기

김관진 영장에 '사이버사 증원, 靑 승인' 적시

군무원 채용은 국방부·군 관할 사안인데…


[앵커]

이명박 전 대통령의 SNS 활동이 과거보다 활발해진 가운데 이 전 대통령 측에서는 노무현 전 대통령 시절 문제에 대해 내놓을 것이 있다고 주장하는 등 반격의 강도를 좀 더 끌어올렸습니다. 그러나 검찰의 수사에 영향을 끼칠 것 같지는 않습니다. 오늘(14일)도 이와 관련한 단독보도로 시작하겠습니다.

김관진 전 국방부 장관이 국군 사이버사령부의 증원과 채용시기 등을 실행하면서 모두 청와대 승인을 받아 처리한 걸로 확인됐습니다. 이같은 내용은 김 전 장관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서의 범죄사실에 적시된 것으로 저희 JTBC 취재 결과 확인됐습니다.

검찰은 청와대 승인에 앞서 사이버사 증원과 관련한 보고가 선행됐고, 이 과정에 이명박 전 대통령이 관여했는지 여부를 들여다보고 있습니다. 또 김 전 장관의 영장에는 당시 군의 내부 반대를 무릅쓰고 군무원 정원을 조정해 사이버사령부 인력을 늘렸다는 내용도 적시됐습니다. 검찰은 이 과정에서도 청와대 지시가 있었기 때문에 군의 반대와 상관없이 증원이 강행됐다고 보고 있습니다.

먼저 이지혜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지난 11일 구속된 김관진 전 국방부 장관이 국군 사이버사령부의 군무원 추가 채용과 일정 등 모든 과정에 '청와대 승인'을 받아 처리한 걸로 드러났습니다.

JTBC가 취재한 김관진 전 장관의 구속영장 청구서에는 "2012년 선거에 대비해 김 전 장관이 그 해 3월경 7월 1일자로 사이버사령부의 군무원을 신규 채용하는 것에 대해 청와대로부터 승인을 받았다"고 적시됐습니다.

앞서 김 전 장관이 사이버사령부 증원에 대해 이명박 전 대통령에게 보고하고 지시를 받았다는 진술이 나왔습니다.

이번엔 구체적인 채용 시기 등까지 청와대 승인을 받아 처리했다는 점이 처음 드러난 겁니다.

사이버사령부 증원과 채용시기 등을 승인 받은 김 전 장관은 연제욱 전 사이버사령관 등에게 "대통령과 정부 여당 지지를 위한 사이버심리전에 적합한 보수 우익 성향 인원을 선발하기 위해 1급 신원 조사를 실시하라"고 지시했습니다.

군무원 채용 등은 국방부와 군 관할 사안으로, 청와대의 승인을 받지 않아도 되는 사안입니다.

이 때문에 검찰은 이명박 전 대통령 등 당시 청와대가 사이버사 운용에 직접 관여한 걸로 보고 있습니다.

JTBC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