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1476246 0432017111441476246 01 0101001 5.17.8-RELEASE 43 SBS 41482647

귀순 병사 향해 40여 발 총격 가한 北…긴박했던 JSA

글자크기


<앵커>

북한이 어제(13일) 판문점을 통해 귀순한 병사를 막기 위해서 추격조까지 보내 총 40여 발을 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 병사는 1차 수술을 통해 탄환 5발을 제거했지만, 아직 의식을 찾지 못한 채 위중한 상태입니다.

먼저 긴박했던 어제 판문점 공동경비구역 상황을 김수영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어제 오후 3시 14분, 판문점 우리 측 감시 장비에 북한군 3명이 남측 방향으로 뛰어오는 모습이 포착됐습니다.

귀순 병사가 지프 차량을 타고 판문점 군사분계선으로 접근하고 있었던 겁니다.

1분 뒤, 차가 군사분계선 10m 앞 북한군 초소 근처 배수로에 빠지자 귀순 병사는 차량을 버리고 도주하기 시작했습니다.

이 순간 북한군 3명과 초소에 있던 1명이 합세해 권총과 소총을 쏘며 추격했습니다.

총에 맞은 귀순 병사는 3시 반쯤 군사분계선 남쪽 50m 지점에서 발견됐습니다.

[서 욱/합동참모본부 작전본부장 : (북한군) 4명이 추격 및 사격을 실시했고 저희는 대략 40여 발을 사격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습니다.]

무장하지 않은 채 무차별 총격을 당한 귀순 병사는 어깨와 복부, 허벅지 등 모두 5곳에 총상을 입었습니다.

어제 헬기로 아주대병원으로 긴급 후송된 귀순 병사는 1차 수술을 받았습니다.

[이국종/아주대병원 교수 : 내장이 다발성으로 7곳 이상 파열됐어요. (의식은 없는 상태예요?) 없어요. 인공호흡기로 인공생명유지장치로 간신히 유지되고 있고.]

이 병사는 장기가 심하게 오염돼 앞으로 열흘 정도가 고비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군 당국은 어제 수술에서 권총탄과 AK 소총탄 5발을 제거한 뒤 현재 경과를 지켜보고 있다며 2~3일 뒤 추가 수술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영상취재 : 배문산, 영상편집 : 오영택, CG : 제갈찬)

▶ 北 총격에 대응 사격 없었다…1시간 뒤 국방장관 보고

[김수영 기자 swim@sbs.co.kr]

[나도펀딩] 연 탄기부 참여하기
☞[마부작침] 청와대에 침투한 공포의 존재…그의 이름 '꽃매미'
※ © SBS & SBS I&M.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