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1474228 0562017111441474228 08 0801001 5.17.7-RELEASE 56 세계일보 0

애플, '갑질' 논란…국내 이통사에 광고 떠넘기기

글자크기
세계일보

애플이 이달 3일 아이폰8에 이어 24일 아이폰X(텐)을 출시하면서 국내 통신사에 광고 비용을 떠넘겨 '갑질 논란'이 일고 있다.

이는 공정거래위원회가 조사를 진행 중인 사안으로 프랑스 등 외국처럼 벌금을 부과할지 여부에 관심을 모아지지만 쉽게 결론이 나지 않고 있다.

14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이통3사는 아이폰8의 국내 출시일인 3일부터 같은 내용의 아이폰8 TV 광고를 시작했다.

이 광고는 아이폰8의 디자인과 기능을 홍보하는 내용으로, 언뜻 애플의 광고처럼 보이지만 사실은 통신사가 비용을 전액 부담하고 있다.

이통3사는 제품 소개 영상에 통신사 로고만 뒤에 1∼2초 남짓 붙인 광고를 애플대신 해주고 있다. 아이폰X 광고 역시 같은 방식으로 출시일인 24일부터 시작된다.

공정거래위원회가 작년 애플이 아이폰 등 신제품 광고비용을 이동통신사에 떠넘긴 것과 관련한 조사를 시작했지만 아직 결론을 내지 못해 예년과 같은 상황이 이어지고 있다.

이통사 관계자는 "신제품 출시때마다 애플이 광고 시안을 정해주는대로 통신사들이 같은 광고를 내보낸다"며 "공정위에서 이렇다 할 조치가 없는 상황에서 통신사입장에서는 1∼2초라도 소비자 눈에 띄기 위해 애플의 가이드에 따라야 하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임정빈 선임기자 jblim@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