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1473114 0032017111441473114 02 0201001 5.17.8-RELEASE 3 연합뉴스 0

밤부터 찬 바람 '쌩쌩'…내일 새벽 서울 첫눈 가능성

글자크기
연합뉴스

추워진 서울
(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오후부터 찬바람이 불며 기온이 떨어질 것으로 예보된 14일 오후 서울 세종대로 사거리에서 털모자를 쓴 관광객이 보행신호를 기다리고 있다. 2017.11.14 mon@yna.co.kr



(서울=연합뉴스) 성서호 기자 = 14일은 전국이 대체로 맑은 가운데 기온이 낮까지는 대체로 평년 수준을 웃돌았다. 하지만 밤부터는 기온이 뚝 떨어질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20분 현재 전국의 낮 최고기온은 9∼19도 수준으로, 평년(10.7∼16.7도)보다 1∼2도 정도 높았다.

특히, 강릉이 14.3도로 평년 대비 3.9도 오르는 등 동쪽 지역은 평년보다 3도가량 높았다.

기온은 이날 밤부터 급격히 낮아질 전망이다.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예비소집일인 15일부터 수능 당일인 16일 아침 최저기온은 평년보다 2∼5도 낮겠다. 낮 최고기온도 평년보다 1∼5도 떨어져 낮 동안에도 쌀쌀하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당장 오늘 낮까지는 평년보다 기온이 높았지만, 바람 방향이 바뀌었다"며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확장함에 따라 해가 진 뒤로는 기온이 뚝 떨어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기상청은 15일 새벽부터 아침 사이 서울과 경기 남부, 충청도에는 빗방울이 떨어지거나 올해 처음으로 눈발이 날릴 것으로 예상했다.

연합뉴스

'오늘의 날씨는?'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중서부지역을 중심으로 미세먼지 농도가 높게 나타난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한강공원에서 시민이 산책을 하고 있다. 2017.11.14 jieunlee@yna.co.kr



이날 하늘은 맑았지만, 미세먼지는 곳곳에서 한때 '나쁨' 수준까지 올랐다.

지난 12일 고비사막과 내몽골 고원에 발원한 황사가 기압골 통과 후 북서기류를 따라 주로 우리나라 상공으로 지난 영향이다.

이에 따라 황사(미세먼지 PM10) 농도는 서울(양천구) 145㎍/㎥, 부산(학장동) 102㎍/㎥, 대구(수창동) 134㎍/㎥, 인천(신흥동) 144㎍/㎥, 울산(효문동) 141㎍/㎥ 등 전국 곳곳에서 이날 최곳값이 '나쁨' 수준에 들었다. 경기(기흥) 지역에서는 최곳값이 222㎍/㎥를 찍기도 했다.

PM10의 농도 등급(㎍/㎥·일평균)은 좋음(0∼30), 보통(31∼80), 나쁨(81∼150), 매우 나쁨(151 이상) 등 네 단계로 나뉜다.

soho@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