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1472458 0532017111441472458 03 0301001 5.17.8-RELEASE 53 노컷뉴스 0

IMF, 韓성장률 3.2%로 상향…"가계부채는 리스크"

글자크기
CBS노컷뉴스 이재준 기자

노컷뉴스

IMF 미션단 타르한 페이지오글루 단장이 1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IMF 연례협의 주요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기획재정부 사진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IMF(국제통화기금)가 올해 한국의 경제성장률을 한 달만에 0.2%p 높여 3.2%로 상향 전망했다.

IMF 연례협의 미션단은 14일 지난 1일부터 진행된 기획재정부와의 연례협의 결과를 담아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발표문을 내놨다.

IMF는 발표문에서 "한국의 경기순환적 회복세는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올해 GDP(국내총생산) 성장률은 3분기 동안 모멘텀이 지속되면서 3.2%를 기록할 전망"이라고 내다봤다.

앞서 IMF는 지난 4월 한국의 올해 경제성장률을 2.7%로, 또 지난달엔 3.0%로 전망했다. 한국이 3분기 급격한 성장세를 기록하자 한 달만에 다시 이를 상향 조정한 셈이다.

IMF는 내년 한국의 경제성장률도 3.0%로 전망하면서 "최저임금의 큰 폭 상승, 고용과 사회복지 지출을 지원하는 정책에 힘입어 민간소비도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어 "경상수지 흑자 규모는 상당히 높은 수준을 유지하는 가운데, 2017년엔 GDP 대비 5.6% 수준을 기록할 것"으로 내다봤다.

IMF는 "가계부채는 중요한 금융안정 리스크 요인"이라며 "현재까지는 거시건전성 정책들이 금융안정 관련 도전 과제들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다만 "구조적 문제가 견조하고 지속가능한 장기성장으로의 복귀를 저해한다"며 "잠재성장률은 1990년대 초반 7%에서 3% 이하로 하락했다"고 진단했다.

IMF는 특히 "양극화와 불평등이 심화되고 있다"며 "노인 빈곤은 다른 OECD(경제협력개발기구) 국가에 비해 현저히 높고 실업이나 비경제활동 상태에 있는 청년 비중도 높다"고 지적했다.

이어 "불충분한 사회 안전망, 노동시장 및 대기업과 중소기업간 이중구조가 불평등을 야기하는 주요 원인"이라고 지적하면서 "정부가 확장적 재정기조와 완화적 통화기조를 유지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