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1471924 0962017111441471924 03 0310001 5.17.7-RELEASE 96 스포츠서울 0

[임홍규의 신차탐색]제네시스 G70, 국산차의 새로운 시작을 알렸다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G70’ 제공 | 제네시스


[스포츠서울 임홍규기자] 제네시스는 수입차를 넘어설 수 있을까?

그간 국산 브랜드가 신차 출시회장에서 경쟁 차종으로 수입차를 거론한 것은, 공허한 메아리로 결론이 났다. 그저 자신감을 표현하는 하나의 수사처럼 여겨졌다. 어차피 국산차와 수입 럭셔리 브랜드가 지향하는 시장은 달랐다. 이런 가운데 제네시스 브랜드가 론칭한 것은 수입 럭셔리 브랜드와 본격적인 경쟁을 알리는 신호탄이었다. G80은 기존 제네시스, G90은 에쿠스의 후속 모델이라는 것을 고려하면 최근 출시된 G70은 제네시스 브랜드가 내놓은 사실상 첫 신차로 봐도 무방하다. 더욱이 중형급이라는 점에서 시장파급력도 기존 다른 모델에 비해 클 것으로 보인다. 청명한 가을날, G70을 타고 단풍잎 날리는 길을 달렸다.

◇작지만, 더욱 제네시스다운
G70은 제네시스의 디자인 DNA를 고스란히 담았다. 유광 크롬 베젤의 메쉬 타입 대형 크레스트 그릴이 중심을 잡고 있는 전면부를 바라보고 있으면 동급의 차량에 비해 전폭이 넓다는 인상을 받는다. 그릴의 상단에 헤드램프를 정렬해 넓은 전폭을 강조했기 때문이다. 볼륨감을 살린 후드도 이같은 인상에 힘을 보탠다. 에어커튼과 에어 인테이크로 입체감도 살렸다. 긴 후드에 조합된 짧은 프론트 오버행은 역동적인 이미지를 살려준다. 실내 인테리어의 경우 고급스러움이 묻어난다. 마감재의 품질이 흡잡을 데가 없다. 센터페시아의 경우 수평 구조를 바탕으로 각종 기능 버튼이 직관적으로 자리 잡고 있다. 다이얼의 촉감에도 공을 들였다. 다만 실내 구성에도 불구하고 운전자를 감싸고 있다는 느낌은 경쟁 차종에 비해 덜 든다.

◇달리는 재미, 어디가 한계일까?
시승한 모델은 가솔린 3.3 터보 모델이다. 3.3 T-GDI 엔진을 장착해 최고출력 370마력, 최대토크 52.0㎏·m의 동력 성능을 갖췄으며 ‘G70 스포츠’라는 별도 명칭으로 운영되는 모델이다. 가격은 4490만~5180만원이다.

달리는 재미는 기대를 크게 웃돈다. 엑셀러레이터를 밟는 순간부터 욕심이 생긴다. 스티어링 휠의 움직임을 바퀴가 고스란히 받아낸다. 무엇보다 눈에 띄는 것은 뛰어난 민첩성. 순간적으로 힘을 뿜어낸다. 운전하는 손에 절로 힘이 들어간다. 주행모드를 스포츠로 변환하면 시트 양쪽이 부풀어 오르면서 몸을 조여준다. 일반 주행 모드에 비해 한발 앞서 엔진의 회전수가 치솟으면서 차량을 보다 역동적으로 움직일 수 있게 해준다. 고속에서의 반응도 흐트러짐이 없다. 낮게 깔린 무게 중심에서 오는 안정감은 여느 국산차에서는 경험할 수 없는 수준이다. 100㎞/h까지 이어지는 가속과 그 이상의 속도에서도 고르게 힘을 전달해주는 변속기의 세팅도 자연스럽다.

고속도로에서 확인한 주행보조 시스템의 완성도도 높았다. 익숙하지 않아서 오는 불안감은 잠시, 이내 몸을 맡기게 된다. 특히나 꽉 막힌 고속도로에서 사용한 크루즈 컨트롤 기능은 부드러운 가속과 제동력을 자랑했다. 뒷좌석의 탄 동승자 역시 시승 구간, 큰 불편을 못 느꼈다고 말했다. 연비는 9㎞/ℓ를 수준을 기록했다.

G70의 경쟁 모델은 BMW의 3시리즈와 메르세데스 벤츠의 C클래스 등이 꼽힌다. 가격은 C클래스와 비교하면 최대 1000만원 이상 저렴하다. 처음에 던졌던 질문에 답할 시간이다. 진검승부를 겨룰 때가 비로소 도래했다.
hong77@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