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1460418 0562017111441460418 08 0801001 5.17.8-RELEASE 56 세계일보 1491830

아이폰 카메라 접근허용 앱 주의…"카메라 작동시켜 도촬 가능"

글자크기
아이폰 애플리케이션(이하 앱) 중 카메라 접근이 허용된 앱이 백그라운드 동작으로 사용자 허가없이 사진과 동영상을 촬영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밝혀져 주의가 필요해 보인다.

세계일보

카메라의 비정상적인 동작을 실험하는 앱 개발자. 그는 테스트를 통해 내용을 확인하고 애플 측에 통보했다.


모바일 앱 개발자 펠릭스 크라우즈는 카메라 접근 권한을 가진 아이폰 앱을 분석하여 앱이 비정상적인 실행으로 도촬이 가능한 점을 실험으로 증명하고, 이를 애플사에 전달했다.

비정상적인 동작은 앱 실행 후 카메라를 곧바로 작동시키며, 사용자에게 촬영 여부를 알리지 않고 사진과 동영상 촬영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촬영한 사진이나 동영상을 바로 게재했으며, 아이폰8의 경우 얼굴인식 기능을 실행하여 얼굴의 특징과 표정을 감지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비정상적인 동작은 버그가 아닌 의도적인 실행으로 그는 보고 있다.

그는 페이스북 등 소셜 네트워크 앱을 실행해 사진과 동영상 등을 올렸다면 카메라에 모든 권한이 허용되어 언제든 앱이 카메라를 작동시켜 사용자를 촬영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세계일보

카메라 촬영을 막는 스티커. 사용에 불편이 따르지만 사생활을 보호할 수 있다.


그는 애플사의 대응이 나오기 전 피해를 막기 위해서는 카메라 커버를 사용하거나 모바일 보안 솔루션을 사용하는 게 좋다고 조언했다.

또 SNS에 사진이나 동영상을 게재할 경우 응용 프로그램이 아닌 SNS 앱을 통해 전송하고, 사용 후 종료하는 것이 좋다고 덧붙였다.

이동준 기자 blondie@segye.com

사진= 맥피아 캡처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