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1458205 0372017111441458205 07 0703001 5.17.8-RELEASE 37 헤럴드경제 0

[팝업★]김혜수, "타짜→차이나타운→미옥"…아름다운 도전史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영화 '타짜', '차이나타운', '미옥' 스틸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김혜수의 변신은 계속된다.

매 작품마다 자신만의 색깔로 독보적인 아우라를 발산하는 배우 김혜수가 영화 '미옥'으로 돌아왔다. 영화 자체에 대한 평은 갈리고 있지만, 김혜수의 우아한 카리스마에 대해서는 이견이 없다. 이는 김혜수가 도전을 두려워하지 않기에 가능했다. 그의 존재감이 돋보인 작품을 조명해봤다.

◆'타짜' 정마담

헤럴드경제

영화 '타짜' 포스터


허영만 원작의 동명만화를 영화화한 '타짜'는 승부사 기질을 타고난 주인공 '고니'(조승우 분)가 진정한 '타짜'가 돼가는 과정을 그린 작품이다. 김혜수는 극중 매력적이지만 위험한 여자 '정마담' 역을 맡았다.

'도박판의 꽃'인 '정마담'의 팔색조 매력을 김혜수가 유감없이 살린 것은 물론, 전라 노출까지 불사하며 열연을 펼쳐 '맞춤배역'이라는 호평을 이끌어냈다. 또 조승우, 백윤식, 유해진, 김윤석 등 충무로 내로라하는 수많은 남자 배우들 사이 홍일점으로 빛을 발산했다.

더욱이 김혜수는 "나, 이대 나온 여자야"라는 유행어까지 탄생시키며 모든 여배우들이 탐낼 만한 아주 매력적인 캐릭터를 완성시켰다. 결국에는 제27회 청룡영화상 시상식에서 여우주연상을 거머쥐었다.

◆'차이나타운' 엄마

헤럴드경제

영화 '차이나타운' 포스터


'차이나타운'은 태어나자마자 지하철 보관함 10호에 버려졌던 '일영'(김고은 분)이 차이나타운의 실질적 지배자이자 엄마라 불리는 '보스'(김혜수 분)에 의해 범죄조직의 일원으로 성장하며 만나게 되는 세상을 다룬 작품이다. 이 영화에서 김혜수는 차이나타운을 지배하는 조직의 보스로 분했다.

극중 차이나타운의 절대적 지배자 '엄마'는 그 어떤 흉악한 범죄도 일상이 되는 거칠고 살벌한 차이나타운에서 독하게 군림하고 차갑게 일가를 지키는 인물로, 한국 영화상 전무후무한 캐릭터라는 찬사를 받았다.

특히 김혜수는 백발, 주근깨, 두둑한 뱃살 등의 분장과 독특한 의상으로도 '엄마'를 고스란히 느낄 수 있게끔 아이디어를 적극 반영했다. 여배우로서 외모가 망가지는 것 역시 전혀 두려워하지 않는 도전 정신으로 후배들에게 귀감이 됐다.

◆'미옥' 나현정

헤럴드경제

영화 '미옥' 포스터


'미옥'은 범죄조직을 재계 유력 기업으로 키워낸 2인자 '나현정'(김혜수 분)과 그녀를 위해 조직의 해결사가 된 '임상훈'(이선균 분), 그리고 출세를 눈앞에 두고 이들에게 덜미를 잡힌 '최대식'(이희준 분)까지 벼랑 끝에서 마지막 기회를 잡은 세 사람의 물고 물리는 전쟁을 그린 느와르.

김혜수는 이번 작품에서 범죄조직을 재계 유력 기업으로 키워내고 은퇴를 눈앞에 둔 '나현정' 역을 맡았다. 이에 데뷔 이래 처음으로 본격적인 액션에 도전했다. 무엇보다 은발 반삭의 파격적인 헤어 스타일링과 독창적인 의상 등 강렬한 비주얼 변신까지 감행했다.

김혜수가 촬영 내내 '나현정'에게 푹 빠져 산 만큼 관객들 역시 신작인 '미옥'을 통해 전작들과 마찬가지로 대한민국 고유명사 '김혜수'를 만끽할 수 있다. 물론 '미옥'이 여성 느와르라는 장르에는 기대치만큼 충족시키지 못해 아쉬움이 남을지 몰라도 김혜수의 특유의 존재감 만큼은 빛난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