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1457108 0372017111441457108 01 0101001 5.17.8-RELEASE 37 헤럴드경제 0

이병기 전 국정원장 긴급체포..박근혜 전 대통령에 40억원 상납 혐의

글자크기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박근혜 정부에서 국가정보원장을 역임한 이병기 전 국정워장이 검찰에 전격 체포됐다.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양석조 부장검사)는 14일 이 전 원장을 체포했다고 밝혔다.

검찰 측은 향후 체포 시한 내에 구속영장을 청구할 계획이다.

헤럴드경제

이병기 전 국정원장이 지난 13일 서울중앙지검 조사실로 향하고 있다. 그는 조사 후 긴급체포됐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병기 전 국정원장은 지난 13일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소환됐다. 박근혜 정부 당시 국정원 측이 박 전 대통령 측에 특수활동비 40억원을 상납한 경위를 파악하기 위해서다.

이 전 원장은 박근혜 정부 시기인 2014년 7월부터 2015년 3월까지 국정원장을 역임했고, 이후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의 뒤를 이어 박근혜 전 대통령 비서실장을 지냈다.

검찰은 남재준 전 국정원장 재임 시절 월 5000만원대이던 국정원의 청와대 상납 액수가 이병기 전 국정원장 시절 월 1억원으로 불어난 것으로 파악했다.

박근혜 정부에서 국정원장을 역임한 남재준, 이병기, 이병호 전 국정원장은 국정원 특수활동비 총 40여억원을 박 전 대통령 측에 뇌물로 상납해 국고에 손실을 끼친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소환된 남재준, 이병호 전 국정원장은 특수활동비 상납 경위에 대해 ‘박 전 대통령의 지시’로 여겨진 청와대 측 요구를 거부할 수 없었고 관행으로 여겼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병기 전 원장 역시 앞선 두 전 원장과 비슷한 취지의 진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online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