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1311590 0562017110641311590 02 0213001 6.0.16-HOTFIX 56 세계일보 0 popular

어린이에 전통놀이 전수 강사 양성 눈길

글자크기

용산구, 3개월간 교육과정 운영 / 사방치기·투호 등 200여가지 교육 / 초등교 찾아 시연… 학생들 큰 호응

지난달 13일 서울 용산구청 광장에서 열린 책 축제장은 어린이들의 함성으로 가득 찼다. 이들은 전통놀이 시민 강사로부터 놀이법을 듣고는 사방치기를 하면서 연신 소리를 질렀다.

용산구가 전통놀이 시민 강사를 양성하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세계일보

지난달 13일 용산구청 광장에서 열린 책 축제장을 찾은 어린이들이 전통놀이를 체험하고 있다. 용산구 제공


용산구는 지난 4월 서울시 시민 강사 양성·활성화 공모사업에 선정돼 5월부터 3개월 동안 전통놀이 시민 강사 양성교육과정을 운영했으며 교육이수자를 대상으로 2개월 동안 전통놀이 모의 시연과정을 진행했다고 6일 밝혔다. 이들은 사방치기와 투호 놀이 등 전통놀이 200여 가지를 배웠다.

모의 시연과정은 청파초등학교 등 지역 내 초등학교 7곳의 돌봄 교실 학생 210명을 대상으로 했다. 수강생들이 직접 돌봄 교실에 나가 학생들을 지도하는 방식으로 진행했다.

이번 교육과정을 통해 최종적으로 전통놀이 강사로 뽑힌 구민은 모두 22명인데, 대부분 친구와 놀던 추억을 가진 40∼60대 여성들이다.

용암초등학교는 돌봄 교실에서 전통놀이 수업을 지속해서 진행하고자 시민 강사 2명을 전통놀이 지도 교사로 채용했다. 시민 강사들은 지난여름 효창종합사회복지관 방과 후 교실에서 재능기부 강의를 4차례 한 데 이어 지난달에는 용산구 책 축제 현장에 전통놀이 체험부스를 마련해 놓고 어린 학생들에게 전통놀이 방식을 알려주는 봉사활동을 펼쳤다.

전통놀이 시민 강사들의 활동이 알려지면서 15개 기관에서 이들의 인력 지원을 요청했고, 시설별 내년도 신규사업에 전통놀이 강습 과정이 반영되는 성과를 거뒀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전통놀이 시민 강사들은 200여개의 전통놀이를 참여자의 연령, 인원, 장소를 고려해 전수할 수 있다”며 “전통놀이 강좌가 필요한 여러 기관과 단체의 연락을 기다린다”고 말했다.

박연직 선임기자 repo21@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