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1218632 0032017110141218632 03 0304001 5.17.8-RELEASE 3 연합뉴스 38586114

월성원전 인근 주민 "주민의견 수렴 없는 탈원전 정책은 무효"

글자크기
연합뉴스

동경주 발전협의회 소속 주민들은 1일 한수원 본사 앞에서 "주민 의견 수렴 없이 일방적으로 추진하는 탈원전 정책을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동경주 발전협의회 제공=연합뉴스]



(경주=연합뉴스) 임상현 기자 = 월성원전 주변인 경북 동경주(감포·양북) 발전협의회 소속 주민들은 1일 "주민 의견 수렴 없이 일방적으로 추진하는 탈원전 정책을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한국수력원자력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월성 1호기 조기폐쇄를 포함한 탈원전 정책에는 국가의 안정적인 전력수급을 위해 희생을 강요당해 온 원전 주변 주민 의견을 당연히 반영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 "월성 1호기 계속 운전을 반대했을 때 정부와 한수원은 설비를 개선해 월성 2·3·4호기보다 더 안전해졌다고 해 놓고 이제 와서 1호기를 폐쇄하겠다 하는 것은 주민을 기만하는 것이다"며 "정부가 바뀔 때마다 원전 정책이 바뀐다면 그 혼란과 피해는 고스란히 지역주민 몫이 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월성 1호기 조기폐쇄를 원한다면 그에 따른 지역 피해 대책을 제시하고 조만간 포화가 예상되는 월성원전 사용후핵연료 건식 저장시설 대책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shlim@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