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0947593 0102017101940947593 02 0213002 6.0.17-RELEASE 10 서울신문 0 popular

‘희망’ 용산… 장애인 편견 깨는 한강걷기대회

글자크기
서울 용산구는 21일 이촌한강공원 일대에서 ‘제5회 희망동행 한강걷기대회’를 개최한다고 19일 밝혔다. 이 대회는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경계 없이 함께 걸으면서 장애인에 대한 편견을 해소시키자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성장현 용산구청장과 자원봉사자, 구민 등 1000명이 함께한다.
서울신문

지난해 열린 희망동행 한강걷기대회에서 성장현(왼쪽 세 번째) 서울 용산구청장과 참가자들이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용산구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참석자들은 오전 9시부터 10시까지 참가 등록을 해야 한다. 접수는 이촌한강공원 거북선나루터 앞 축구장에서 한다. 구는 참가자에게 기념티셔츠와 배번, 기념품을 제공하고 참가비는 받지 않는다.

구는 식전공연에 이어 오전 10시에 기념식을 갖고 몸풀기 체조를 진행한다. 본대회는 11시부터다. 코스는 축구장에서 출발해 한강대교를 찍고 다시 출발지로 돌아오는 2㎞ 구간이다. 반환점에 음수대를, 잔디밭에 포토존을 설치하고 참석자들이 중간중간 쉬어 갈 수 있도록 했다.

본대회가 끝나면 낮 12시부터 개그맨 장웅의 사회로 축하공연이 이어진다. 마술쇼와 장애인태권도 시범도 있다. 구는 행사장 주위에서 24개에 이르는 체험, 전시 부스도 운영한다. 휠체어 축구, 천연 수제비누 만들기, 이동 시각장애 체험 등을 할 수 있다. 타로심리상담, 건강검진, 안마 서비스도 모두 무료로 제공한다.

송수연 기자 songsy@seoul.co.kr

▶ 부담없이 즐기는 서울신문 ‘최신만화’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