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0820905 0092017101340820905 01 0101001 5.17.5-RELEASE 9 뉴시스 0

靑 "북핵 대화기조 유지···미중러일 4개국과 공조 강화"

글자크기
뉴시스

문 대통령, '최대의 대북 응징 방안강구 지시'


13일 문 대통령-민주당 지도부 만찬서 발표

정의용 안보실장 "5대 기본입장과 공조 강화"
"평화적 해결로 코리아패싱 생각할 수도 없어"

【서울=뉴시스】임종명 기자 = 청와대가 세계 평화를 위협하는 북핵 도발 위기를 돌파하기 위해 베를린 구상에 따른 대화기조를 유지하고 4개 주변국과의 공조를 통해 평화적으로 해결하겠다는 방침을 재강조했다.

정의용 안보실장은 13일 오후 청와대에서 진행된 문재인 대통령과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등 지도부, 시도당위원장들의 만찬에 참석해 이같은 내용을 밝혔다고 김현 대변인이 전했다.

김 대변인에 따르면 정 실장은 "매우 엄중한 상황이다. 북한의 도발과 국제사회가 제재를 하고 있음에도 악순환이 반복되고 있다"며 "북한은 선핵보유 후협상 전략을 갖고 움직이고 있고 국외 위협의 성격이 변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정 실장은 이어 "한반도의 안보위협을 넘어 세계평화 위협과 도전의 성격을 띠고 있다"며 "문재인 정부는 어려운 외교환경을 인수받았으나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그러면서 ▲한반도 비핵화 ▲한반도 평화정착 ▲남북문제의 주도적 해결 ▲압박과 대화의 병행 ▲북한 도발의 단호한 대응 등 다섯가지 기본입장과 주변 4개 국가와의 공조를 강화하겠다는 방안을 내놓았다.

정 실장은 "미국과는 초강경 대북기조를 유지하면서 대화 가능성을 모색하고 중국은 국제사회 대북제대에 적극 동참하면서 북핵 문제는 대화 통한 해결 모색, 일본은 미국 주도의 최대한도 북한 압박에 적극 동조하고 있고 러시아는 북핵 문제에서의 자국 역할을 확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정 실장은 "비핵평화체재 로드맵으로는 베를린 구상에 따른 대화기조를 유지하고 다양한 형태의 공조, 대화를 통한 북핵문제의 평화적 해결로 코리아패싱은 생각할 수도 없다"며 "결론적으로 문재인 정부의 목표는 한반도 비핵화의 평화적 달성이며 남북관계 개선을 통한 평화 구축"이라고 덧붙였다.

jmstal01@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