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0820883 0112017101340820883 01 0301001 5.17.9-RELEASE 11 머니투데이 0

IMF "北 리스크, 아시아 지역 경기하방 요인"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이창용 IMF 아시아태평양(아·태) 담당 국장은 13일(현지시각) 미국 워싱턴 D.C. IMF 본부에서 열린 아·태 지역 경제전망 발표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제공=IMF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IMF(국제통화기금)가 북한 도발에서 비롯되는 지정학적 리스크가 한국 뿐 아니라 아시아 지역의 경기 하방 요인이라고 분석했다. IMF는 또 한국을 물가 상승률이 목표 수준에 미달하는 국가로 지목했다. 저물가 상태인 디플레이션 압력을 받을 수 있다는 지적이다.

이창용 IMF 아시아태평양(아·태) 담당 국장은 13일(현지시각) 미국 워싱턴 D.C. IMF 본부에서 열린 아·태 지역 경제전망 발표 기자간담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 국장은 올해 아·태 지역 성장률을 5.6%로 전망했다. 기존(4월) 예측보다 0.1%포인트 상향 조정했다. 내년 성장률 전망 역시 0.1%포인트 올린 5.5%로 내다봤다. 글로벌 무역이 개선되면서 아·태 지역 국가들의 수출과 내수가 성장세를 이어간다는 평가다.

다만 이 국장은 아·태 지역 경기 상승세가 아직 견고하지 않다고 했다. 그는 아·태 지역 경기 하방 요인으로 △미국 등 주요국 통화정책 정상화로 인한 자본 유출 가능성 △북핵 도발에 따른 지정학적 리스크 확대 △정보통신(IT) 분야 관련 제품 수요 정체 등을 짚었다.

이 국장은 "한반도에서 고조된 지정학적 긴장감이 아시아 지역 경제에 부정적 영향을 줄 수 있다"고 말했다. 다만 한국은 북한 리스크에도 불구하고 투자가 늘며 회복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앞서 IMF는 올해 한국 성장률을 2.7%에서 3.0%으로 올렸다.

이 국장은 또 한국과 태국에 대해 "장기간 물가 상승 수준이 인플레이션 목표치를 밑돌고 있다"며 "디앵커링(물가 상승 기대감이 적정 수준에 크게 못 미치는 상태) 리스크를 고려해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IMF가 이날 발표한 지역경제전망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의 국내총생산(GDP) 대비 경상수지 흑자는 올해와 내년 각각 5.6%, 5.4%로 예측됐다. 지난해 7.0%보다 악화된 수치다. 한국 중기 성장을 해칠 요인으론 △인구학적 요인(고령화) △낮은 생산성 △노동시장 왜곡 등을 제시했다.

워싱턴(미국)=박경담 기자 damdam@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