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0820873 0532017101340820873 01 0101001 5.17.9-RELEASE 53 노컷뉴스 0

‘신고리’ 운명 가를 합숙토론 시작 ‘논리·진정성’ 불꽃 대결

글자크기

99% 참석률로 ‘뜨거운 열기’ 반영

CBS노컷뉴스 김학일 기자

신고리 5,6호기의 운명을 결정할 시민참여단이 13일 2박 3일간의 종합토론회를 위해 충남 천안시 계성원에 모였다.

참가 대상 478명 가운데 471명이 참석해 98.5%의 참석률을 기록할 정도로 뜨거운 관심을 보였다.

“예상을 훌쩍 뛰어넘은 놀라운 참석률”이라는 것이 신고리 5·6호기공론화위원회의 평가이다.

이번 공론조사를 처음에 설계하면서 종합토론에 참석할 것으로 예상했던 인원은 500명 중 350명 정도였다고 한다. 예상보다 121명이 더 참석을 한 것이다.

이들 시민참여단은 2박 3일간 합숙하며 종합토론에 참여한다. 13일 개회식을 거쳐 모두 4차례의 토의를 벌인다.

14일 오전 총론 토의를 한 뒤 오후에 안정성과 환경성을 주제로 한 토의에 참가하고, 15일 오전 전력 수급 등 경제성을 주제로 한 토의에 참가하며, 이어 오후에 마무리 종합 토론을 벌인다.

종합 토론 뒤 시민 참여단을 상대로 최종 여론 조사가 실시되는데, 여기서 건설 중단과 재개 의견이 얼마로 나오느냐가 신고리 원전의 운명을 결정하게 된다.

따라서 건설 중단과 재개를 주장하는 양측은 각자의 정당성을 시민참여단에게 설파하기 위해 치열한 논쟁을 벌일 것으로 전망된다. 논리싸움으로 안 되면 시민참여단의 감정에 호소하는 불꽃 튀는 경쟁이 예상된다.

양측의 입장을 밝히고 문제를 제기할 인사들로 한국수력원자력과 환경단체 간부, 교수·연구원은 물론이고 증권사 애널리스트를 포함한 다양한 직군의 대표 선수들이 선정됐다.

공론화위는 종합토론회가 끝난 뒤 4차 공론조사를 벌이고, 이를 토대로 '대 정부 권고안'을 작성해 오는 20일 오전 10시에 발표한다.

관건은 최종 조사에서 ‘건설중단과 건설재개의 응답 비율이 얼마나 차이가 나고, 또 오차범위가 어떻게 설정되느냐’이다.

공론화위 관계자는 “일반 여론조사 방식으로 계산하면 응답자가 500명일 때 오차가 ±4.6-4.7%p 정도가 나오는데, 이번에는 층화추출을 적용하는 만큼 오차범위가 이보다 작아진다"고 말했다.

층화추출을 적용한 오차 범위가 일반 여론조사 방식의 ±4.6-4.7%p보다 작은 ±3%p라고 가정했을 때, 4차 조사에서 건설중단과 건설재개 의견의 차이가 최소한 6% 이상은 나야 유의미한 결론을 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만약 건설중단·건설재개 응답 비율이 명확하게 차이가 나지 않으면 공론화위의 서술적인 권고안을 토대로 정부가 최종 결정을 해야하는 상황이 벌어질 수도 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