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0820811 0202017101340820811 06 0602001 5.17.9-RELEASE 20 스타투데이 0

[종합] `정글의법칙` 아나콘다X블루라곤팀, 분리생존 시작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전한슬 객원기자]

‘영화처럼 생존하라’ 2막이 전파를 탔다.

13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정글의 법칙 in FIJI‘에서는 분리생존이 그려졌다.

이날 추성훈과 노우진, 재현, 채경은 영화 ‘아나콘다2’를 찍은 나부아 강 생존에 도전했다. 아나콘다 팀은 먼저 생존지를 만들기 위해 나무로 빽빽한 숲으로 들어섰다. 숲을 헤매던 아나콘다 팀이 발견한 곳은 폭포였다.

노우진은 “여태까지 본 중에 제일 큰 폭포 같다. 진짜 예쁘다”며 감탄했고, 다른 팀원들 역시 감탄사를 멈추지 못했다. 아나콘다 팀은 폭포 가까이 향했고, 추성훈은 40m 높이에서 떨어지는 폭포에 “입수하자”며 자신 있게 나섰다.

족장인 추성훈이 먼저 폭포 입수에 도전했고, 이어 노우진과 재현, 채경도 폭포를 통과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추성훈, 노우진이 “시원하다”며 환호한 것과 달리 재현과 채경은 거센 물살을 이기지 못하고 넘어져 걱정을 안겼다. 그럼에도 재현과 채경은 폭포 입수에 “너무 좋다”며 웃어 추성훈과 노우진에 흐뭇함을 안겼다.

이후 아나콘다 팀은 대나무 집짓기에 나섰다. 재현은 의외의 칼질 능력으로 대나무를 척척 손질해냈고, 추성훈은 엄청난 힘으로 굵은 대나무를 옮겨 감탄을 자아냈다.

이 가운데 오종혁은 홀로 히든 미션 수행에 나섰다. 오종혁이 받은 미션은 바로 ‘샤크피딩’ 즉 ‘상어에게 먹이주기’ 였다. 일반적인 샤크피딩과 달리 철창 안에서 먹이를 주는 것이 아니라, 손으로 직접 먹이를 주는 난이도 높은 미션이었다. 이에 오종혁도 긴장한 모습을 감추지 못했다.

한편 딘딘, 로이킴, 정다래는 영화 ‘블루라군’을 찍은 야사와 군도로 향했다. 블루라군 팀은 “막상 와보니까 막막하다. 답이 없다”면서 “노우진 형이라도 있었으면 좋겠다”라고 걱정을 표했다. 걱정과 혼란 끝에 블루라군 팀의 족장은 딘딘으로 정해졌다.

하지만 진짜 실세는 로이킴이었다. 로이킴은 딘딘과 정다래에게 분업을 제안하는가 하면, 함께 정한 생존지를 홀로 바꿔 웃음을 안겼다. 또 미리 준비해온 어망으로 물고기를 잡자며 나서 딘딘 족장의 존재감을 흐리게 만들기도. 이에 딘딘은 “내가 족장인데 왜 자꾸 아닌 것 같지?”라고 혼란을 표해 웃음을 자아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