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0820538 0512017101340820538 02 0202001 5.17.5-RELEASE 51 뉴스1 0

이영학 초동수사 엉망…'모범 여중생' 실종, 단순가출 판단(종합2보)

글자크기

실종 수사팀 이영학 내사 중인 사실도 모른채 수색

피해자측 "실종신고 때 이양 언급"…경찰 "사실확인 중"

뉴스1

딸의 친구를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는 '어금니 아빠' 이영학이 13일 오전 서울 중랑경찰서에서 서울북부지검으로 호송되고 있다. 2017.10.13/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원준 기자 = '어금니 아빠' 이영학(35)에게 살해당한 피해 여중생 A양(14)에 대한 실종 신고 이틀 후에도 경찰은 단순 가출로 판단한 것으로 13일 확인됐다. 지난달 5일 이영학의 아내 최모씨(32)의 의문스러운 자살로 경찰이 이영학에 대해 내사 중이었지만 실종 수사팀은 그 사실도 모르고 있었다.

A양의 실종신고가 접수된 건 지난달 30일 오후 11시20분쯤이다. A양의 어머니로부터 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주변 친구들에게 전화를 돌려보라"고만 했다. 앞서 오후 12시20분쯤 A양은 이영학과 딸 이모양(14) 부녀의 계획된 범행으로 수면제가 든 음료수를 마시고 이영학의 집에서 잠들어 있는 상태였다.

경찰은 A양이 이양을 만났단 사실도 1일 오후 9시에야 뒤늦게 파악했다. 앞서 같은날 새벽 4시쯤 지구대 경찰관이 A양의 어머니와 한차례 통화하긴 했지만 이 사실은 전달되지 않았다. 경찰은 A양의 부모가 실종신고 당시 이양의 존재를 언급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하지만 A양의 어머니는 이날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30일 오후 7시33분에 이양과 첫 통화를 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실종신고차 찾은 경찰 지구대에서도 이 사실을 언급했다고 밝혔다.

뒤늦게 A양이 이양과 만난 사실을 전해 들은 경찰은 2일 오전 11시쯤에야 이영학의 집을 방문했다. 집에는 아무도 없었다. 당시 이영학은 A양을 살해한 뒤 딸 이양과 함께 강원도 영월 소재 야산에 시신 유기까지 마친 때였기 때문이다. 수상한 점을 느낄만 했지만 경찰은 이때까지도 단순 가출로 판단하고 주변 탐문과 폐쇄회로(CC)TV 확인에만 집중하고 있었다.

당일 오후 6시쯤 주변 폐쇄회로(CC)TV 확인과 주변 탐문을 마치고 같은날 오후 9시쯤 사다리차를 이용해 이영학의 집에 들어간 경찰은 그때야 이양 아버지가 경찰 내사를 받고 있는 이영학이라는 사실을 인지했다.

A양은 1일 오후 12시30분쯤 살해됐다고 경찰은 이날 밝혔다. 그렇다면 경찰은 A양이 숨진 지 하루하고도 6시간이 지난 후에야 실종사건에 범죄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한 셈이다.

3일부터 실종 수사팀은 이영학 아내의 죽음으로 이씨를 내사 중이던 형사과와 공조 수사를 진행했다. 여전히 합동수사는 이뤄지지 않았다.

3일까지도 A양의 행적을 찾지 못하자 결국 경찰은 4일 오전 11시30분쯤에야 서장에게 합동 수사 보고를 했고 실종사건을 형사사건으로 전환해 수사를 시작했다.

경찰 '실종아동 등 및 가출인 업무처리규칙' 제18조에 따르면 실종 아동 및 가출인 발생신고를 접수한 관할 경찰서장은 즉시 현장출동 경찰관을 지정해 탐문·수색활동을 벌이도록 돼 있지만 사건발생 나흘 뒤인 4일 오전 11시30분에야 경찰서장이 A양의 실종과 관련된 보고를 받았다는 점도 초동 수사 미흡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뉴스1

13일 오전 서울 중랑경찰서에서 길우근 형사과장이 '어금니 아빠' 이영학에 대한 수사결과를 브리핑하고 있다. 2017.10.13/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러한 사실들이 밝혀지며 경찰의 부실 수사에 대한 비판이 거세지고 있지만 경찰은 여전히 "적절한 대응을 했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오히려 경찰은 "피해자 가족이 딸 A양과 이양이 만난 사실을 먼저 알려줬으면 수사 진행이 빨랐을 것"이라는 변명까지 내놓고 있는 상황이다.

아울러 실종신고 당시 이양 이름을 거론했다는 피해자 측 주장에 대해 경찰 관계자는 "처음 듣는 내용이다"며 "수사팀에서 이양과 통화했단 사실을 파악한 것은 다음날 오후 9시가 맞다"고 해명했다.

또 이 관계자는 "피해자 가족의 주장에 대해 사실관계를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경찰 최종 수사 결과 이영학의 범행동기는 부인이 자살한 뒤 성적욕구 해소를 위해서였던 것으로 드러났다. 이영학은 범행 전날 딸에게 "엄마가 죽었으니 엄마 역할이 필요하다"며 피해자 A양을 지목해 유인하도록 시켰다. 이영학이 말한 '엄마 역할'은 성행위 대상을 의미하는 것으로 경찰은 판단했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낮 12시20분쯤 친구 이양의 초대로 이영학의 집에 간 A양은 이양이 준 수면제 음료를 먹고 잠이 들었다. 다음날 1일 낮 12시30분쯤 깨어나기 전까지 A양은 이영학에게 성추행을 당한 것으로 드러났다.

깨어난 A양은 소리를 지르며 반항하다 이영학에게 살해됐다. 실종 신고 후 A양이 12시간 가량 생존해있었지만 도움의 손길은 없었다.

뉴스1

© News1 방은영 디자이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wonjun44@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