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0819986 0512017101340819986 05 0507001 5.17.5-RELEASE 51 뉴스1 34177181

벼랑 끝 거인 구한 린드블럼, 8이닝 11K 1실점 혼신의 역투

글자크기
뉴스1

13일 오후 경남 창원 마산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2017 KBO 포스트시즌 준플레이오프' 4차전 롯데자이언츠와 NC다이노스의 경기 8회말 NC 공격 롯데 선발투수 린드블럼이 역투하고 있다. 2017.10.13/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조쉬 린드블럼이 눈부신 역투로 벼랑 끝 롯데 자이언츠를 구해냈다.

린드블럼은 13일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 포스트시즌 준플레이오프(5전 3선승제)에 선발 등판, 8이닝 5피안타 11탈삼진 1실점의 호투를 펼쳤다. 투구수는 총 112개였다.

지난 8일 부산에서 열린 1차전(2-9 패)에서 6이닝 2실점으로 잘 던지고도 승패 없이 물러났던 린드블럼은 최고의 피칭으로 에이스의 역할을 100% 해냈다.

출발부터 좋았다. 이종욱, 박민우를 범타로 처리한 린드블럼은 나성범에게 우익수 앞 안타를 맞았지만 4번 스크럭스를 스탠딩 삼진으로 돌려세우고 1회를 마쳤다.

2회엔 다소 제구가 흔들리며 1사 후 권희동에게 몸에 맞는 볼을 내줬지만 노진혁은 좌익수 뜬공, 손시헌을 투수 앞 땅볼로 잡아내고 위기를 넘겼다.

3회에도 2사 후 박민우에게 빗맞은 안타를 맞았지만 뛰어난 위기관리 능력을 보여줬다. NC 중심타자인 나성범을 스탠딩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3회를 마쳤다.

호투를 이어가던 린드블럼은 1-0으로 앞서가던 4회에 모창민에게 안타를 내준 뒤 흔들렸다. 곧바로 모창민에게 도루를 허용한 린드블럼은 권희동에게 중견수 앞 적시타를 맞았고, 스코어가 1-1이 됐다.

잠잠하던 롯데 타선이 폭발하며 5-1의 리드를 가져다주자 린드블럼의 공 끝이 살아났다.

5회말 NC 타선을 삼자범퇴로 돌려세운 린드블럼은 6회에도 나성범-스크럭스-모창민으로 이어지는 상대 중심타자를 모두 삼진으로 잡아내며 기세를 올렸다.

린드블럼은 7-1까지 앞서던 7회말에도 마운드에 올라 세 타자를 가볍게 처리했고, 8회 1사 후 김준완에게 좌익선상 2루타를 맞긴 했지만 2사 후 나성범을 우익수 뜬공으로 막아내며 위기를 넘겼다.

8회를 마치고 내려온 린드블럼은 포수 강민호와 하이파이브를 하며 승리를 확신했다.

린드블럼은 7-1에서 9회 마운드를 박진형에게 넘겼다. 그리고 경기도 그 스코어 그대로 끝났다.
alexei@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