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0819969 0092017101340819969 05 0507001 5.17.8-RELEASE 9 뉴시스 0

[준PO 4차전]'손아섭 연타석포' 롯데, 기사회생 '5차전 가자!'

글자크기
뉴시스

손아섭 연타석 홈런포


뉴시스

환호하는 린드블럼


뉴시스

드디어 터진 이대호의 홈런


【창원=뉴시스】문성대 기자 = 롯데 자이언츠가 벼랑 끝에서 기사회생하면서 준플레이오프 승부를 5차전으로 몰고갔다.

롯데는 13일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린 NC다이노스와의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포스트시즌 준플레이오프 4차전에서 손아섭, 이대호의 홈런과 선발 조쉬 린드블럼의 호투를 앞세워 7-1로 승리했다.

홈에서 NC와 1승씩을 나눠가진 뒤 3차전을 내줬던 롯데는 4차전을 잡으면서 승부를 원점으로 되돌렸다.

2승 2패로 팽팽히 맞선 롯데와 NC는 15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벌어지는 5차전에서 플레이오프행 티켓을 놓고 '외나무다리 승부'를 펼친다.

손아섭이 이번 시리즈 1~3차전에서 시종일관 답답한 모습을 보였던 롯데 타선에 '해결사'로 나섰다.

손아섭은 4회초 선제 솔로포를, 5회 쐐기 3점포를 쏘아올리는 등 4타수 3안타 4타점 2득점으로 맹타를 휘두르며 잠들어있던 거인 타선을 깨웠다.

1~3차전에서 타점을 기록하지 못했던 '간판 타자' 이대호(4타수 1안타 1타점)는 6회 쐐기 솔로포를 작렬하며 타격감을 조율했고, 리드오프 전준우는 7회 솔로 홈런을 포함해 4타수 2안타 1타점 2득점으로 살아나는 모습을 보였다.

경기가 비로 하루 미뤄지면서 팀의 운명을 짊어지게 된 '린동원' 조쉬 린드블럼은 8이닝 동안 5피안타 1실점으로 호투를 펼쳐 팀을 벼랑 끝에서 구해냈다.

린드블럼은 11개의 삼진을 잡는 동안 볼넷을 하나도 내주지 않으며 위력적인 투구를 펼쳤다.

1차전에서 6이닝 2실점으로 호투하고도 팀 패배에 웃지 못했던 린드블럼은 가을잔치 첫 승을 따냈다.

당초 4차전 선발로 예고했던 최금강을 그대로 밀어붙인 NC는 최금강이 5이닝을 채우지 못하고 내려간 뒤 불펜이 무너지면서 패배의 쓴 잔을 들이켰다.

특히 5회 1사 2루 위기서 최금강의 뒤를 이어 등판한 원종현은 홈런 두 방을 얻어맞는 등 ⅔이닝 4실점으로 부진했다.

타선도 린드블럼과 롯데의 필승계투조에 막혀 좀처럼 힘을 내지 못했다.

NC선발 최금강은 4⅓이닝 3피안타(1홈런) 2실점을 기록하고 패전의 멍에를 썼다.

3회까지 이어지던 '0'의 균형을 깬 것은 롯데였다.

롯데는 4회초 선두타자로 나선 손아섭이 상대 선발 최금강의 3구째 투심 패스트볼을 통타, 좌중간 담장을 넘기는 솔로포를 작렬해 1-0으로 리드를 잡았다.

NC가 이어진 공격에서 모창민의 안타와 도루로 1사 2루를 만든 뒤 권희동의 적시타로 동점을 만들었지만, 롯데는 이어진 공격에서 다시 힘을 냈다.

롯데는 5회 2루타를 때려낸 번즈가 문규현의 깊숙한 땅볼로 3루를 밟은 뒤 신본기의 내야안타로 홈인, 2-1로 다시 앞섰다.

전준우가 내야안타를 쳐 2사 1, 2루의 찬스를 이어간 롯데는 손아섭이 좌중월 3점포를 쏘아올려 5-1로 점수차를 벌렸다.

롯데는 6회 선두타자 이대호가 좌중간 관중석 상단에 떨어지는 대형 솔로포를 때려내 완전히 흐름을 가져왔다.

7회 1사 후 타석에 들어선 전준우가 파울, 스윙 비디오 판독 후 우월 솔로 아치까지 그려내면서 롯데는 7-1까지 달아났다.

린드블럼이 8회까지 호투해 리드를 지킨 롯데는 9회 등판한 박진형이 1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아 그대로 승리했다.

sdmun@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