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0819655 0722017101340819655 02 0201001 5.17.9-RELEASE 72 JTBC 0

[단독] "초미세먼지 성분 거의 일치"…중국 영향 확인

글자크기

초미세먼지 오염물질의 안정동위원소 첫 분석


[앵커]

우리나라 초미세먼지에 든 오염물질을 분석해 봤더니 그 성분이 중국과 거의 일치했습니다. 추론이나 시뮬레이션이 아니라 실제 성분 조사를 통해 중국의 영향을 확인한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조택수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우리나라에 대한 중국발 미세먼지 영향은 낮을 때는 40%, 높을 때는 70%까지 차지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모두 대기질 예보 분석 틀에 여러 요인을 입력해 계산한 추정치입니다.

그런데, 환경부 산하 국립환경과학원이 초미세먼지 성분 중 주요 오염원인 질산염과 황산염 등에 포함된 안정동위원소를 처음으로 분석했습니다.

서울과 백령도, 그리고 중국 베이징을 비교했습니다.

안정동위원소는 석탄발전이나 자동차 배기가스 등 배출원 별로 동일한 비율을 갖습니다.

중국 석탄발전소에서 나온 안정동위원소 비율이 우리나라 초미세먼지에서 검출된 비율과 유사하다면 중국 영향을 받았다고 볼 수 있는 겁니다.

조사 결과 황산염의 경우 중국 베이징과 서울, 백령도의 분포값이 거의 일치했습니다.

특히 백령도는 중국의 난방기간인 겨울철에 암모늄 등 대부분 원소의 분포값이 중국 베이징과 일치했습니다.

[송옥주/더불어민주당 의원 : 중국 미세먼지 영향에 대해 논란이 커지고 있기 때문에 한·중·일 공동연구 결과를 빨리 공개하고 대책을 마련해야 합니다.]

한중일 전문가들도 회의를 열고 공동연구결과에 대한 보고서를 조만간 마무리한 뒤 내년 장관 회의에 보고하기로 했습니다.

(영상취재 : 김동현, 영상편집 : 지윤정)

조택수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