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0819389 0722017101340819389 01 0101001 5.17.5-RELEASE 72 JTBC 0

[단독] 겉으론 "유족 뜻 따르라", 내부에선 '신속한 배상' 압박

글자크기

[앵커]

청와대 내부 문건에 담긴 내용은 이뿐만이 아닙니다. 세월호 참사 1주기를 앞두고 있던 2015년 초, 피해자 가족들은 "돈이 문제가 아니다. 진실부터 밝혀달라"고 요구했었죠. 당시 박근혜 대통령도 이런 뜻을 존중하는 듯 보였는데, 하지만 저희가 입수한 내부 문건을 보니 당시 청와대 내부 방침은 달랐습니다.

이희정 기자의 단독보도입니다.



[기자]

세월호 참사 1주기를 앞둔 2015년 3월 대통령 비서실장의 지시를 기록한 문건입니다.

'유가족 일부가 배상과 보상 신청을 하지 말자고 하니, 대응하라'라는 지시가 눈에 띕니다.

그 다음달에는 아예 신속한 배·보상을 주문합니다.

당시 희생자 가족들은 배·보상이 이뤄지면 실종자 수색이나 진상규명 작업이 중단될까 봐 두려워 하고 있었습니다.

박 전 대통령도 이런 마음을 헤아리는 듯 보였지만,

[박근혜/전 대통령 (세월호 1주기 현안점검회의 / 2015년 4월 15일) : 진상규명 특별법에 따른 시행령, 그것도 원만하게 해결이 되도록 신경을 많이 쓰기를 바랍니다.]

청와대 내부 방침은 사태를 빨리 덮는 쪽에 맞춰져 있었던 겁니다.

실제로 배·보상 관련, 비서실장의 압박은 같은해 11월에도 반복됐고, 특별법에 따라 출범한 특별조사위원회를 흔드는 듯한 지시도 여러 개 하달됐습니다.

유가족의 특조위 회의 참석을 막을 것, 특조위 참가자를 걸러낼 것 등입니다.

특히 박근혜 정부 청와대는 고 김초원, 이지혜 두 기간제 교사의 순직 인정 문제에도 관여해 사실상 반대 지시를 내린 걸로 확인됐습니다.

(자료제공 : 더불어민주당 이재정 의원실)

(영상디자인 : 배장근, 영상취재 : 김장헌, 영상편집 : 오원석)

이희정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