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0819008 0722017101340819008 02 0201001 5.17.5-RELEASE 72 JTBC 0

'구속 연장' 박 변호 전략 달라지나…재판에 미칠 영향은

글자크기

[앵커]

박 전 대통령에 대한 추가 영장이 발부되면서 향후 재판에도 영향을 주게 됐습니다. 박 전 대통령 측의 변호 전략이 달라질지도 주목됩니다.

심수미 기자입니다.



[기자]

박근혜 전 대통령은 18가지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하지만 삼성으로 받은 뇌물 혐의를 제외하면 대부분 혐의에 대한 재판은 아직 본격화하지 못했습니다.

미르와 K스포츠 재단에 재벌 기업들이 낸 출연금에 대한 강요 및 직권남용 혐의, 그리고 연설문 유출 등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가 대표적입니다.

또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혐의와 관련된 재판도 남았습니다.

그동안 박 전 대통령 측은 검찰 조서를 인정하지 않아 특검과 검찰의 조사를 받은 인물 대부분이 법정에 나와 증언했습니다.

1주일에 4일간 집중적으로 재판을 진행해도, 아직 150여 명의 증인이 남았습니다.

이에 대해 박 전 대통령 측이 1심 재판 선고 전에 구속기간이 만료돼 석방된 상태에서 재판을 받으려 한다는 지적도 나왔습니다.

하지만 오늘(13일) 추가 영장 발부로 박 전 대통령은 최대 내년 4월16일까지 구치소와 법원을 오가며 재판을 받을 수 있게 됐습니다.

재판부는 주 4일씩 재판을 진행하며 가급적 빠른 결론을 낼 것으로 전망됩니다.

검찰도 다른 재판에서 중복 채택된 증인 등에 대해 철회 신청을 하고 다음달 중순 전에는 검찰 측 증인 신문을 마무리할 방침입니다.

(영상취재 : 이학진, 영상편집 : 김영선)

심수미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