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0818433 0372017101340818433 07 0703001 5.17.9-RELEASE 37 헤럴드경제 0

[BIFF이슈]"선후배 미덕"…이병헌·손예진, 송강호·윤여정 수상축하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사진=민은경 기자


[헤럴드POP=부산, 이미지 기자] 배우 이병헌과 손예진이 송강호와 윤여정의 수상을 축하했다.

제26회 부일영화상이 13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 오디토리움에서 열렸다. 방송인 김정근과 배우 이인혜가 사회를 맡았다.

이날 송강호는 '택시운전사'로 남우주연상을, 윤여정은 '죽여주는 여자'로 여우주연상의 주인공이 됐다. 앞서 이병헌과 손예진이 남녀주연상의 시상자로 무대에 올랐다.

송강호는 "이렇게 큰 자리에서는 매번 이 트로피의 무게감이나 작품의 진중함 때문에 진지한 말씀을 드려야할 것 같고, 막 의미 있는 말씀을 드려야 할 것 같은데 오늘은 축제의 장에서 편안하게 '택시운전사'라는 영화의 완성을 위해 헌신하신 많은 분들께 감사의 마음을 표하고자 한다"고 전했다.

이어 배급사, 제작진, 배우들을 언급한 뒤 "어떤 작품이든 부족하고, 아쉬운 점이 다들 있다. '택시운전사'도 아쉬운, 부족한 부분들 있어도 정말 따뜻한 마음으로 안아주시고 등을 두드려주신 1200만 관객분들게 영광 돌린다"고 감사를 표했다.

또한 '죽여주는 여자'로 여우주연상의 주인공이 된 윤여정은 "부일영화상과 같이 컸다. 신인상, 조연상에 이번 주연상까지 받았으니 그렇게 표현해도 될 것 같다"며 "작은 영화지만 눈여겨 보시고 상까지 주셔서 감사하다. 이재용 감독에게 영광을 돌린다"고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특히 이병헌은 환한 미소로 선배 윤여정을 따뜻하게 포옹하면서 자기 일처럼 선배의 수상을 기뻐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손예진 역시 선배 송강호의 수상을 진심으로 축하했고, 송강호은 특유의 푸근한 웃음으로 화답해 플래쉬 세례를 받았다.

한편 이병헌은 최근 '그것만이 내 세상'의 촬영을 마쳤고, 손예진은 현재 '지금 만나러 갑니다'를 촬영 중이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