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0818279 0162017101340818279 08 0804001 5.17.5-RELEASE 16 게임메카 0

제 2의 배그 촉구, 국감에 등장한 '황금 프라이팬'

글자크기

제 2의 배그 촉구, 국감에 등장한 '황금 프라이팬'

게임메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황금 프라이팬을 들고 국정감사 현장에서 질의 중인 이동섭 의원 (사진제공: 이동섭 의원실)

국정감사 현장에 예상치 못한 물건이 등장했다. '플레이어언노운스 배틀그라운드' 유저에게 친숙한 '황금 프라이팬'이 그 주인공이다.

국민의당 이동섭 의원은 10월 13일 문화체육관광부를 대상으로 한 국정감사장에서 '황금 프라이팬'을 꺼내들었다. 이 의원은 질의를 시작하며 황금색으로 손수 칠한 프라이팬을 들어올렸다.

'프라이팬'은 '배틀그라운드' 유저에 가장 많이 알려진 무기 중 하나다. 올해 게임스컴에서 열린 '배틀그라운드 인비테이셔널' 우승자에게 '황금 프라이팬'이 트로피로 주어졌을 정도다.

그렇다면 이동섭 의원이 국정감사 현장에서 '황금 프라이팬'을 꺼내든 이유는 무엇일까? 그 이유는 '배틀그라운드'의 상징 중 하나인 '황금 프라이팬'을 보여주며 국내 게임산업 및 e스포츠 진흥의 중요성을 강조하기 위해서다.

이 의원은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에게 "이 황금 프라이팬이 무엇인지 알고 있는지, 힌트는 게임과 연관 있다"고 질문하며 "우리나라 게임 개발사가 만든 '배틀그라운드'가 출시 6개월 만에 1,200만 장 판매와 동시 접속자 수 199만 명을 돌파한 것은 우리 게임사상 전무후무한 일이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이동섭 의원은 "제2, 제3의 '배틀그라운드' 신화가 우리나라에서 쓰여질 수 있도록 문체부가 토양을 만들어주길 요청한다"고 밝혔다.

이전에도 이동섭 의원은 불법핵·사설서버 처벌법과 대리게임 사업자 처벌법도 대표발의하는 등 게임에 관련된 의정활동을 펼친 바 있다. 이번에 국정감사 현장에서 '황금 프라이팬'을 선보이며 게임산업 및 e스포츠 진흥을 강조한 것 역시 그 연장선상에 있는 것으로 보인다.

[게임메카 김미희 기자]

<Copyright ⓒ 게임메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