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0818195 0512017101340818195 01 0102001 5.17.5-RELEASE 51 뉴스1 0

靑 "헌재 '김이수 체제' 지속은 靑과 무관…헌재법 따른 것"

글자크기

"헌법재판소법과 권한대행 관한 규칙에 따른 것"

"국회, 헌재소장 임기문제 해소하면 소장 지명"

뉴스1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 2017.9.25/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현 기자 = 청와대는 13일 문재인 대통령이 국회에서 헌법재판소장 임명동의안이 부결됐던 김이수 헌재소장 권한대행 체제를 유지하기로 결정한 것을 놓고 야권이 비판을 가하고 있는 것과 관련, 김이수 권한대행 체제는 헌재법과 헌재소장 권한대행에 관한 규칙에 따른 것이라며 "청와대와 무관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헌재법과 헌재소장의 권한대행에 관한 규칙에 의하면, 헌재소장이 궐위된 경우 재판관회의에서 선출된 헌법재판관이 헌재소장의 권한을 대행하고 그 대행자가 선출될 때까지는 헌법재판관 중 임명일자 순 및 연장자 순으로 대행하도록 돼 있다"고 소개했다.

박 대변인은 "김 대행은 위 규정에 따라 적법하게 헌재소장 대행이 된 것"이라면서 "김이수 헌재소장 인준안이 부결된 이후의 헌재소장 대행 체제 지속 여부는 청와대와 무관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대변인은 또 "지난 1월31일 이후 헌재는 7인 내지 8인 체제로 운영됐고, 8인 체제가 장기화되면서 사회적 갈등이 첨예한 사건이나 위헌 소지가 있는 사건에 대한 헌재 결정이 미뤄져 있는 상황"이라며 "이에 대통령 몫의 헌법재판관을 조속히 인선해 8인 체제의 비정상적 상황을 조속히 해결해야 할 필요성이 매우 크고, 청와대도 신속히 후임 재판관을 임명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헌재소장은 헌법재판관 중에서 대통령이 임명한다. 따라서 대통령은 헌법재판관 9인 체제가 구축되면 당연히 재판관 중에서 헌재소장을 임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는 "다만, 헌재소장 임기의 불확실성은 그간 계속 문제돼 왔고, 대통령이 헌법재판관 중 헌재소장을 임명할 경우 다시 소장의 임기 문제가 불거질 것"이라면서 "문 대통령은 차제에 헌재소장의 임기문제를 매듭지어야 한다는 입장이다. 따라서 국회에서 먼저 헌재소장의 임기를 명확히 하는 입법을 마치면, 대통령은 헌재소장을 바로 임명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는 "국회가 헌재소장 임기를 정하는 입법을 하면, 대통령은 바로 헌재소장 후보를 지명할 것이고, 그렇게 되면 대행 체제는 자연스럽게 종식될 것으로 판단한다"고 덧붙였다.
gayunlove@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