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0817258 0032017101340817258 02 0201001 5.17.5-RELEASE 3 연합뉴스 0

5·18 암매장 추정지 옛 광주교도소 발굴조사 승인

글자크기

5·18재단 "법무로부터 전화 통보받아, 이르면 다음 주 현장답사"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5·18 민주화운동 당시 행방불명된 시민의 유해를 찾는 발굴조사가 계엄군 주둔지였던 옛 광주교도소 일원에서 이뤄진다.

5·18기념재단은 13일 옛 광주교도소 시설물·부지·주변 땅을 소유한 법무부로부터 암매장 추정지에 대한 발굴조사 승인을 받았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5·18 당시 사망한 시민을 안치한 관들
[5·18기념재단 제공, 연합뉴스 자료사진]



김양래 5·18재단 상임이사는 "재단을 비롯한 5월 단체가 옛 광주교도소 일원 발굴조사를 할 수 있도록 법무부가 허락했다"며 "문서가 오지는 않았고 담당자가 전화로 직접 내용을 전달했다"고 말했다.

5월 단체는 1980년 당시 계엄군으로 투입된 3공수여단 부대원이 작성한 약도와 시민제보 등을 토대로 옛 광주교도소 일원을 5·18 행방불명자 암매장 장소로 지목했다.

5·18재단은 5월 단체를 대표해 전날 법무부와 실무협의를 하고 발굴조사 계획 전반을 논의했다.

법무부 승인을 받은 5월 단체는 이르면 다음 주부터 암매장 추정지 범위를 좁히며 발굴 계획을 세부적으로 논의하는 현장답사를 할 계획이다.

답사에는 암매장 추정지 제보자와 발굴조사에 참여할 법의학, 치의학, 고고학 분야 전문가가 동행한다.

옛 광주교도소는 5·18 당시 전남대에서 퇴각한 3공수가 주둔했던 장소다.

군 기록에 따르면 이곳에서 민간인 28명이 계엄군에게 죽임을 당했다.

이후 임시매장된 형태로 발굴된 시신은 11구에 불과해 다른 희생자들은 교도소 주변에 암매장됐을 것이란 추측이 그동안 제기됐다.

hs@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