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0817150 1052017101340817150 05 0507003 5.17.9-RELEASE 105 엠스플뉴스 0

[NLDS5] 컵스 매든 감독 "이 팀을 사랑하지 않을 감독은 없을 것"

글자크기
엠스플뉴스

시카고 컵스의 감독 조 매든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엠스플뉴스] 디펜딩챔피언 시카고컵스가 워싱턴 내셔널스를 꺾고 마침내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NLCS)에 진출했다.

컵스는 10월 13일(이하 한국시간) 내셔널스 파크에서 열린 워싱턴 내셔널스와의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NLDS) 5차전에 9-8로 승리했다. 이로써 컵스는 시리즈 전적 3승 2패를 기록, 챔피언십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에디슨 러셀이 4타점으로 팀을 이끌었으며 수호신 웨이드 데이비스가 2.1이닝 1실점 3K 44구 투혼을 펼치며 팀의 승리를 지켜냈다.

이로써 컵스는 작년에 이어 챔피언십 시리즈에서 다시 한번 LA다저스를 만나게 됐다.

이날 경기 후 조 매든 감독은 천신만고 끝에 챔피언십 시리즈에 진출한 팀원들에게 감사의 뜻을 표했다.



다음은 조 매든 감독과의 현지 인터뷰 일문일답.

Q. 어떤 특이점을 발견하고 로바톤의 1루 견제사에 대한 비디오 판독을 요청했는지?

A. 의심스러워서 요청했다. 리조를 한참 동안 지켜봤는데 선수들을 믿어야 한다. 우리는 2회의 비디오판독 기회가 있어서 요청하지 않을 이유가 없었다. 비디오 판독도 경기의 일부다. 그 상황에서 판독을 요청하지 않을 이유가 전혀 없었다.

Q. 지난해 다저스를 상대로 내셔널리그 챔피언십 시리즈에서 좋은 추억이 있는데 올해 결과는 어떨 것 같은지?

A. 다시 한번 흥미로운 대결이 될 것 같다. 올해 다저스는 좌완 공략법을 터득했기에 작년과 다르다. 그래서 더 강력하다. 올 시즌 라인업에 변화를 주었는데 그런 점에서 균형 잡힌 팀이다. 좌완을 상대로 좌타자들의 공격력이 뛰어나기에 참으로 까다로운 팀이다. 다저스 불펜진은 상황에 따른 게임 플랜을 계획하는데 항상 막강하다. 에이스 커쇼와 다르빗슈까지 합류했다.

우리 팀은 이제 막 스트라스버그와 슈어저를 상대했다. 즉 이 시점에서는 매 경기가 어렵다. 다저스 투수진들이 던질 좋은 공에 철저히 대비하여야 한다.

Q. 슈어저를 상대로 5회초 4점을 뽑는 믿기 힘든 장면을 연출했는데 소감은?

A. 정말 놀라울 따름이다. 그러나 이 시점에서 기이한 일은 생기기 마련이다. 그러기 위해서는 팀배팅을 해야 하고 익숙지 않은 상황에 대비해야 한다. 준비된 타자들이 필요한데 예로 오늘 슈와버의 대타를 꼽을 수 있다. 슈와버는 좌타자 대 좌투수의 대결에 익숙지 않았지만 안타를 때렸다. 토미 라 스텔라도 대타로 출전해 출루했고 조브리스트는 슈어저를 상대로 좌중간 안타를 때리며 팀에 큰 보탬이 되었다

오늘 선발 라인업에서 지난해 월드시리즈 MVP 출신인 조브리스트를 제외했는데 그는 제 의도를 충분히 이해해주었다. 서로를 진심으로 챙기는 것이 우림 팀의 강점인데 그래서 여기까지 올 수 있었다. 이 팀을 사랑하지 않을 감독은 없을 것이다

이창규 기자 liebe6013@mbcplus.com

번역 최연세

ⓒ 엠스플뉴스 & mbcsportsplu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류현진 응원하고 친필사인볼 받자!

▶해외 황당뉴스를 모아모아 'M+통신'

▶스포츠 여신 총집합 'S-girl!' 모아보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