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0816799 0772017101340816799 06 0601001 5.17.14-RELEASE 77 텐아시아 0

'해투3' '시청률 그레잇'...2049 시청률 4.1%로 1위

글자크기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텐아시아

KBS2 ‘해피투게더3’ / 제공=KBS

KBS2 ‘해피투게더3′(이하 해투3)가 20~49세의 수도권 시청률이 4.1%를 기록하며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지난 12일 방송된 ‘해투3’ 1부에는 김생민·정상훈·이태임이 출연했다. 김생민은 ‘김생민의 영수증’을 통해 데뷔 25년 만에 제1의 전성기를 누리고 있는 소감과 절약에 대한 사연을 털어놓았다.

김생민의 활약으로 ‘ 해투3’는 높은 시청률을 기록했다. 시청률 조사 회사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이날 방송된 ‘해투3’는 광고주들이 가장 중요한 지표로 삼는 20~49세의 수도권 시청률이 4.1%를 기록했다. 이는 동시간대 프로그램 중 1위로, ‘해투3’가 젊은 시청자들의 지지를 받고 있다는 것을 입증했다.

특히 김생민은 ‘해투3’ MC들의 영수증을 분석하며 큰 웃음을 안겼다. 조세호의 반전세 사실을 알게 된 후에는 “정신 못 차렸다. 스튜핏” “앞뒤가 안 맞다, 스튜핏” “과시 스튜핏” “겉멋 스튜핏”을 외치며 유행어를 쏟아냈다. 또한 한 끼 식사에 1만3000원을 지출한 내역을 본 후엔 “혼자 밥을 먹을 때 상한선은 7800원이다. CF를 안 찍었다면 6500원 밑으로 먹어야 한다”고 일침을 놨다.

이어 유재석의 영수증에서 피부과 지출 내역을 확인한 김생민은 “자기만 어려 보이겠다는 수작이 담긴 것”이라며 “옆에 있는 박명수를 더 늙어 보이게 하겠다는 수작 스튜핏”이라고 평가했다. 아내 나경은과의 조조영화 지출에 대해서는 “부부금슬 그레잇”이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전셋집으로 이사한 후 집들이 비용을 지출한 엄현경에게는 “곰곰이 생각해봐 야한다. 전셋집이 네 집인지”라고 따끔하게 충고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