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0816407 0032017101340816407 04 0401001 5.17.5-RELEASE 3 연합뉴스 0

英GDP 맞먹는 中부호 2천130명 재산…中절대빈곤층 4천600만명

글자크기

中 후룬리포트…"빈부 격차 해소 못 하면 지속적 성장 어려워"

연합뉴스

중국 2017년 10대 부호 명단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캡처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빈곤 퇴치를 최우선 과제로 내세우고 있지만 갈수록 악화하는 중국의 빈부 격차를 해소하기에는 역부족이라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13일 보도했다.

1999년부터 발표돼 올해 19번째를 맞는 '중국판 포브스' 후룬리포트에 따르면 올해 8월 15일 기준으로 20억 위안(약3천400억원) 이상의 자산을 보유한 부호는 2천130명으로 지난해보다 74명이나 늘었다.

이들의 자산을 모두 합치면 2조6천억 달러(약 2천940조원)에 달해 세계 5위 경제 대국인 영국의 국내총생산(GDP)과 맞먹는다.

하이얼, 핑안보험, 화웨이 등 재산 공개를 하지 않은 기업 총수 등까지 합치면 중국의 슈퍼리치는 역대 최다인 6천 명에 달할 것으로 추산된다.

부자들이 종사하는 업종을 살펴보면 제조업이 27.9%로 가장 많고, 부동산(14.6%), IT(11.9%), 금융(10.9%), 제약(6.75%) 등이 뒤를 이었다.

부동산 가격 급등 등으로 슈퍼리치가 급증했지만, 중국의 상당수 서민은 비참한 삶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실정이다.

중국 국가통계국에 따르면 2억8천200만 명에 달하는 농민공(농촌에서 도시로 이주한 노동자)의 지난해 평균 월수입은 3천275위안(약 56만원)에 불과한 실정이다. 이들의 평균 연령은 39세로, 전체의 3분의 1이 동부 해안 공업지대에서 일했다.

4만 명의 농민공을 표본 조사한 결과 절반 가까이 냉장고나 세탁기 없이 살았으며, 30%는 공용 화장실을 써야 했다. 23%는 샤워 시설이 없는 곳에서 살았으며, 14%는 수돗물도 공급받지 못했다.

중국에서 월 2천800위안(약 48만원)의 수입도 벌지 못하는 절대 빈곤층의 숫자는 4천300만 명에 달한다.

연합뉴스

중국의 가난한 노동자의 모습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캡처



2020년까지 '샤오캉(小康·모든 국민이 편안하고 풍족한 생활을 누림) 사회'를 건설하겠다는 야심 찬 목표를 제시한 시 주석은 최저임금 인상 등으로 서민층의 소득 확충을 꾀하고 있다.

지난해 최저임금 인상을 발표한 성(省)이나 대도시는 9곳에 불과했지만, 올해는 17곳에 이른다.

지린(吉林)성은 이달부터 최저임금을 지난해보다 20% 인상한 1천780원(약 31만원)으로 적용하겠다고 발표했다. 허난(河南)성, 산시(陝西)성, 닝샤(寧夏)회족자치구 등도 최저임금을 5∼12% 인상했다.

현재 중국에서 최저임금이 가장 높은 곳은 상하이로 2천300위안(약 40만원)이다. 이어 선전(深천<土+川>) 2천130위안, 톈진(天津) 2천50위안, 베이징 2천 위안 등이 뒤를 잇고 있다.

하지만 이마저도 중국이 벤치마킹 대상으로 삼는 다른 나라에 비해서는 훨씬 낮은 수준이다.

우리나라의 내년 시간당 최저임금은 7천530원으로 지난해보다 16.4% 인상됐다. 월급(209시간) 기준으로는 157만3천770원에 이른다.

중국 칭화대학의 경제학자 위엔강밍은 "사람들이 경제 성장에서 혜택을 볼 수 없다면 그 성장은 지속 가능한 상태로 볼 수 없다"며 "지속적인 최저임금 인상 등으로 농민공의 소득 기반 등을 확충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ssahn@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