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0816060 0142017101340816060 03 0303001 5.17.5-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광고 규제에도 저축銀 광고 증가, 왜?

글자크기
인터넷·모바일광고로 이동


파이낸셜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금융당국이 저축은행의 TV광고를 규제하고 나섰지만 저축은행 업계의 광고비 지출은 오히려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저축은행의 인터넷과 모바일앱의 광고비가 최근 급속히 늘어난 것인데 이는 금융당국의 TV광고 규제에 대한 풍선효과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이에 따라 저축은행 TV광고 규제 효과가 무색한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저축銀, 인터넷.모바일앱 광고비 급증

13일 금융감독원이 국회 정무위원회 박찬대(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 제출한 '최근 5년간 저축은행 광고홍보비 지출현황'에 따르면 저축은행의 광고비는 지난 2013년 363억원에서 2014년 807억, 2015년 1180억, 지난해 1194억원으로 증가했다. 특히 올해의 경우 상반기 광고비만 무려 500억원 이상인 514억원을 기록했다. 하반기까지 감안하면 1200억원을 넘어설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광고 채널별로 살펴보면 TV 광고비는 지난 2013년 140억원, 2014년 348억원, 2015년 496억원으로 증가세를 이어오다 지난해 386억원으로 감소했다. 반면 인터넷 광고비는 2013년 140억원에서 2014년 274억원, 2015년 378억원, 2016년 463억원으로 계속 증가했다.

TV광고가 주춤했던 지난해부터는 인터넷 광고비가 TV광고비를 앞질렀다. 모바일앱 광고비의 경우에는 모바일앱 광고 도입이 시작된 2015년 600만원에서 지난해 11억원을 기록하며 1년새 183배나 급증했다. 이처럼 저축은행들의 인터넷, 모바일 광고비가 늘어난 것은 TV광고를 규제하자 저축은행들이 맞춤형 광고 전략으로 선회했기 때문이라는 진단이다.

■여신건전성 악화 우려

금융당국은 저축은행 광고홍보비 급증에 대응해 지난 2015년부터 저축은행 광고에 TV광고 시간대 규제를 시행했다.

지난 2013년을 기점으로 3년 만에 저축은행 광고홍보비가 3배 이상 급증하자 국민들로부터 개선 필요성의 목소리가 커졌고 이에 호응해 국회 차원에서도 저축은행 및 대부업체의 TV광고를 제한하는 법안을 잇달아 내놓은 것이다.

저축은행은 이같은 규제로 인해 대부업과 동일한 광고 규제를 받아 케이블에서 평일 오전 7~9시 평일 오후 1~10시 휴일 오전 7시부터 오후 10시까지 광고를 할 수 없다. 광고 내용이나 형식에 대해서도 대부업과 동일한 규제가 적용된다.

이에 따라 저축은행들이 TV광고 규제에 따라 TV광고비를 줄이고 있지만 인터넷과 모바일앱 등 광고 방식을 바꿔가며 광고비를 늘려가는 꼼수를 부린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maru13@fnnews.com 김현희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