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0815985 0032017101340815985 04 0401001 5.17.9-RELEASE 3 연합뉴스 0

한국인 유학생, 영국 세븐 시스터즈 절벽서 추락사

글자크기
(런던=연합뉴스) 황정우 특파원 = 20대 한국인 유학생이 영국 유명 관광지인 '세븐 시스터스'(Seven Sisters)에서 발을 헛디뎌 절벽 아래로 추락사했다고 영국 BBC 등이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세븐 시스터즈는 남부 이스트서식스 카운티에 있는 해안 절벽으로 유명한 관광명소다.

영국에서 영어를 공부하는 A양은 지난 6월 22일 혼자 세븐 시스터스를 찾아 주변 사람한테 사진을 찍어달라고 부탁했고, 사진이 찍힐 때 공중으로 점프하는 포즈를 취했다가 발을 헛디뎌 60m 절벽 아래로 추락했다고 BBC는 전했다.

목격자인 한국인 B씨는 "모르는 한국인 여성이 내게 사진을 촬영해달라고 부탁했다. 사진을 찍는 도중 그녀가 떨어졌다"고 말했다고 일간 데일리 메일은 보도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구조대는 절벽에서 시신을 발견했고 부검의는 사고사로 결론냈다.

경찰 관계자는 A양의 휴대전화에서 "절벽 가까이에서 공중으로 점프하는 사진들이 있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세븐 시스터즈 [BBC 캡처]



jungwoo@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