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0815593 0092017101340815593 01 0101001 5.17.9-RELEASE 9 뉴시스 0

靑 "제2 IMF 가능성 없다···北리스크에도 경제 기초 굳건"

글자크기
뉴시스

경제수석-보좌관 기자간담회


"수출 61년 만에 최고치···리스크, 관리할 수 있어"

체감경기 나쁘다는 지적에 "정책 효과 시차있어"
"文정부 혁신성장, 朴정부 창조경제보다 더 강력"

【서울=뉴시스】장윤희 기자 = 청와대는 13일 한반도 안보 위기와 한미 FTA 개정협상 이슈에도 우리 경제의 기초체력이 굳건하며 모든 국내외 리스크는 관리 가능한 수준에서 유지되고 있다고 밝혔다. 시중에서 제기되는 '제2 IMF(외환위기) 위기론'이 맞지 않다는 것이다.

홍장표 청와대 경제수석은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열고 "최근 일각에서는 외환위기 발생 20주년과 관련해 제2 외환위기 가능성을 제기하고 있다. 그러나 경제 위기 가능성은 없다고 생각하고 있다"며 "그 이유는 당시와의 경제 펀더멘탈(근간)이 근본적으로 다르다고 판단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홍 수석에 따르면 IMF가 터진 1997년 당시 우리나라 경상수지는 103억 달러 적자였지만 지난해 경상수지는 987억 달러로 흑자를 기록했다. 20년 전 외환 보유액은 204억 달러에 그쳤지만 현재는 3847억 달러고, 기업부채 비율은 당시 396%에서 현재는 67%로 안정적으로 유지되고 있다.

북한 핵미사일 도발이 우리나라 경제 악재로 떠올랐지만 홍 수석은 한반도 위기가 경제에 미치는 수준은 관리가 가능한 범위라고 설명했다.

홍 수석은 "최근 북핵 리스크 등에도 불구하고 우리 경제의 기초는 튼튼하고 굳건하다. 실물경제 측면에서 보면 수출, 그리고 투자 중심의 회복세가 지속되고 있으며 우리 경제는 예상한 성장 경로를 유지하고 있다"면서 "최근 대·내외 리스크도 관리 가능한 수준에서 유지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북핵 리스크에도 불구하고 해외 신용평가사 중의 하나인 피치는 우리 경제의 견고한 성장세와 양호한 대·내외 건전성 등을 이유로 신용등급을 유지했다"며 "특히 피치는 새 정부의 경제정책이 내수증진을 통해 성장에 기여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청와대에 따르면 지난달 우리나라 수출은 61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하며 11개월 연속 증가세를 유지하고 있다. 주요 수출 품목인 반도체 분야를 제외하더라도 수출 증가율은 29%이며 설비투자도 10개월 연속 두 자릿수 증가를 보이고 있다.

홍 수석은 "가장 최근에 (국가별 내년도 경제성장률을) 발표한 IMF도 금년, 그리고 내년 우리나라 경제성장률을 3%로 상향 조정했다"며 "특히 IMF는 금번 전망에서 세계경제성장률을 상향 조정했고, 이는 향후 우리 경제 회복세 확대에 아주 긍정적인 요인으로 작용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고 평했다.

홍 수석은 "금융시장도 코스피가 연일 사상 최고치를 경신하는 등 안정세를 보이고 있다. 그리고 앞으로도 계속 좋아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며 "주식시장의 경우 연휴 이후에 3일 연속 외국인 순매수가 이뤄지고 있고, 환율도 북핵 리스크에도 불구하고 1130원에서 1140원대 수준에서 안정적인 흐름을 지속하고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대내외 경제 상황이 안정적이란 정부 지표에도 불구하고 부동산, 취업, 실질 소득 등 국민들의 체감 경기는 열악하다는 평이 많다. 아울러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0일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박근혜 정부에서 2%대로 추락한 경제성장률을 3%대로 끌어올리는 한편 성장이 일자리로 이어져서 성장 혜택이 국민들에게 소득으로 돌아가야 한다"고 밝혀 새 정부 경제정책의 축이 질적성장에서 양적성장으로 이동하는 것 아니냐는 분석도 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브리핑 뒤 기자들과 만나 "새 정부 경제 정책, 가계부채 양호세 등이 실질적인 민생경제로 이어지기 위해서는 약간의 시차가 필요하다고 본다. 추가경정 예산도 이제 집행 중으로 이런 점을 감안해서 봐야 한다. 지금보다 좋아질 가능성은 있다"면서 "물론 양극화된 노동시장에서 청년 실업문제는 쉽게 해소되기는 어렵다고 본다. 이와 관련 보다 구조적인 측면을 들여다보겠다는 것이 새 정부 방향"이라고 설명했다.

또 다른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현 정부는 양적성장만 추구하지 않는다. 다만 질적성장이 양적성장 희망 위에 있기에 '경제성장률 3%' 표현이 나오지만 최종 목표는 아니다"면서 "이러한 질적 목표 추진에 새 정부의 네 바퀴 성장론이 있다. 일자리 주도성장, 혁신성장주도전략, 공정경제, 경제성장을 이룩하겠다는 것이다. 소득주도성장이 이 정부 경제정책의 전부인 것처럼 오해받은 측면이 있다. 현 정부는 네 성장전략을 꾸준히 밀어오고 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문 대통령의 혁신성장론이 전 정부 창조경제와 차이가 없다는 지적에는 "창조경제는 개인 창의성을 바탕으로 경제를 부흥시키겠다는 방향은 좋았는데 실행하는 과정에서 대기업 중심으로 흐르고 창조경제혁신센터를 만드는 과정에서도 제대로 실행이 안됐다"며 "국정농단으로 강력한 리더십이 발휘 안 된 상태에서 흐지부지됐기에 좀 더 강력한 체제를 만들어서 실행하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ego@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