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0815480 1102017101340815480 03 0302001 5.17.5-RELEASE 110 조선비즈 0

靑 "美, 환율조작국 지정 가능성 대단히 낮아"

글자크기
“외환시장에 인위적으로 개입한 일 없었다”

청와대는 13일 미국이 우리나라를 환율조작국 지정 가능성에 대해 "우리가 환율조작국으로 지정될 가능성은 대단히 낮다"고 말했다.

조선비즈

청와대 전경 / 조선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정부가 외환시장에 지속적으로 개입하는 증거가 발견될 경우 환율조작국으로 지정되는데, 우리는 그동안 외환시장에 정부가 인위적으로 개입한 일은 없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관계자는 도날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한미 FTA(자유무역협정) 폐기 가능성을 언급하는 것과 관련, “미국 측에서 FTA 폐기를 여러번 언급하고 이것이 보도되는 것은 일종의 전략적 차원의 움직임이라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 내에서 폐기카드에 대해서 반대하는 목소리들이 굉장히 많이 있고, 동시에 폐기하자는 목소리도 있다는 것을 염두에 두고 있다”면서 “(폐기) 가능성이 낮다고 예단하고 준비하는 것은 협상에 임하는 자세가 아니다”고 설명했다.

한편 또다른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혁신성장과 창초경제의 차이점을 묻는 질문에 대해 "창조경제나 녹색성장의 방향이 틀린 것은 아니었다"며 "개인이 창의성을 바탕으로 한다는 방향은 좋았지만, 그것을 실현하는 과정에서 대기업 중심으로 창조경제혁신센터를 만드는 쪽으로 나가면서 제대로 시행이 안됐고, 국정농단을 통해서 흐지부지됐다"고 말했다.

이어 "혁신성장은 그런 (긍정적인) 부분은 이어받으면서 좀 더 강력하게 진행할 수 있는 체제를 만들어서 실행하겠다는 것"이라며 "혁신성장의 내용은 각 부처들이 자유롭고 다양하게 정리해야지 효과를 낼 수 있기 때문에, 각 부처와 각 조직별로 혁신성장에 대해 계속 내놓고 강력히 실행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4차산업혁명위원회 출범식도 그와 같은 맥락"이라고 덧붙였다.

박정엽 기자(parkjeongyeop@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