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0815411 0242017101340815411 03 0301001 5.17.9-RELEASE 24 이데일리 0

野 "적폐로 찍히면 세무조사"..한승희 "법·원칙 따른다"

글자크기

[2017 국감]국세청 국감서 '정치 세무조사' 공방

[세종=이데일리 피용익 기자] 정부세종청사 국세청 본청에서 열린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여야는 ‘정치 세무조사’에 대해 공방을 벌였다. 한승희 국세청장은 국세행정개혁 태스크포스(TF)를 통해 과거 논란이 됐던 세무조사를 점검하고, 법과 원칙에 따른 세무조사를 실시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날 국감에서 야당인 자유한국당 박명재 의원은 “이번 정부에서 적폐로 찍히면 세무조사에 들어가니까 기업들이 전전긍긍한다”며 “정권 초기에 국세청이 세무조사를 전가의 보도처럼 휘두른다는 지적이 있다”고 비판했다.

박 의원은 최근 국세청이 한국프랜차이즈협회장 세무조사를 벌인 것이 공정거래위원회와 가맹 갑질을 두고 대치하는 프랜차이즈협회를 겨냥한 것이라는 의혹이 일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면세점 선정 관련 의혹 때문에 한화·현대산업개발을, 4대강 관련 감사와 얽혀 SK건설·현대산업개발을 세무조사한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아울러 최근 부동산 탈루 의혹이 있는 588명을 대상으로 국세청이 세무조사를 벌이는 점도 정권의 하명을 받은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이같은 의혹에 대해 한승희 국세청장은 “국세청은 법과 원칙에 따라 세무조사를 벌인다”면서 “(부동산 탈루 의혹자 세무조사는) 부동산 투기 관련 정책 공조라기보다는 부동산 거래에 대한 탈루 소득이 있으면 그것을 조사하는 것은 국세청의 고유 업무”라고 답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김종민 의원은 “(과거 정부에서) 국세청이 김제동, 윤도현 등 촛불 관련 연예인 세무조사를 했고 당시 조사국장이던 김연근 전 서울지방국세청장이 국정원과 접촉해 세무조사를 했다는 보도가 있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세청이 임의로 세무조사하는 것은 도리가 아니다”며 “국세행정개혁 TF가 근본적으로 국세청의 역사를 새로 바꿔야 한다”고 말했다.

한 청장은 이에 대해 “정부가 바뀌면서 국세행정 방향을 국민의 기대와 신뢰에 부응하기 위해 TF 가동을 제가 요청했다”며 “(과거 정치적 세무조사) 의혹을 점검해 객관적으로 평가를 받겠다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야당은 국세행정 개혁 TF에 대한 비판을 이어갔다. 자유한국당 엄용수 의원은 “청장님은 청와대에서 강요한 적 없이 자체적으로 TF를 구성했다고 했지만 청와대 문건에 의해 TF가 구성됐고 TF 외부위원도 청와대와 교감해서 한 것”이라며 “참여연대,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에서 활동하신 분들 각각 두 분씩 들어갔다”고 지적했다.

바른정당 유승민 의원도 “(정치적 세무조사 벌였는지 여부는) TF를 취소하고 감사원에 맡겨야 하는 문제”라며 “TF가 정치적으로 중립적이고 정치적인 세무조사의 잘못을 밝혀내고 제도적인 개선방안을 만들어낼 자격이 있느냐”고 물었다.

한 청장은 “여러 의혹이 제기된 (세무조사) 측면에 대해서는 아무리 스스로 개선해도 한계가 있어 외부위원이 있는 TF에서 객관적인 평가를 받으려는 고육지책이었다”며 “내외부 위원들의 선정 작업을 공정하게 했다”고 답했다.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