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0810887 0512017101340810887 01 0103001 5.17.9-RELEASE 51 뉴스1 0

외통위, 문정인 특보·김관진 전 안보실장 국감 증인 채택

글자크기

한국당, 문정인 불러 대북정책 입장 추궁 계획

민주당, 김관진 불러 개성공단 중단 배경 질의

뉴스1

문정인 청와대 통일외교안보 특별보좌관/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정률 기자,이정호 기자,이형진 기자 = 국회 외교통일위원회는 13일 문정인 청와대 통일외교안보특보를 오는 31일 예정된 국정감사 증인으로 채택했다.

외통위는 이날 오후 국감 도중 여야 합의로 전체회의를 열고 문 특보와 김관진 전 국가안보실장 등 2인을 증인으로 채택했다.

문 특보는 자유한국당의 요청으로 참고인으로 결정됐다.

한국당은 문 특보에게 정부의 대북정책, 북핵문제 해결, 전술핵 재배치에 대한 입장을 집중 추궁한다는 계획이다.

또 문 특보의 '북한이 핵 미사일 활동을 중단하면 미국과 논의를 통해 미국의 한반도 전략자산과 한미연합 군사훈련을 축소할 수 있다'는 발언에 대한 진의 및 북핵 해결 방안에 대한 공식적인 입장도 요구한다는 방침이다.

이에 맞서 더불어민주당은 김 전 안보실장을 증인으로 채택해 개성공단 중단에 배경 등을 집중 추궁한다는 계획이다.

이밖에도 외통위는 이날 허영주 스탈라데이지호 실종가족 공동대표, 강영식 우리민족서로돕기 운동 사무총장, 신한용 개성공단기업협의회 회장, 서균렬 서울대 원자핵공학교수 등 4인도 참고인으로 채택했다.

허 대표의 경우 스텔라데이지호 침몰에 대한 외교부의 미온적인 대처를 묻기 위해, 강 사무총장에게는 정부의 대북인도지원과 관련해 집중 추궁한다는 계획이다.

또 신 회장에게는 개성공단 피해 현황을, 신 교수에게는 북한의 핵실험 등으로 인한 방사능 누출이 한국에 미치는 영향 등을 알아본다는 계획이다.
jrkim@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