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0809776 0142017101340809776 08 0804001 5.17.5-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29182869

게임업계 AI 도입 잰걸음...대표 게임사들 잇따라 AI 투자 확대

글자크기
국내 대표 게임사들이 잇따라 인공지능(AI) 분야에 대한 투자를 확대하고 나서 주목된다. 향후 게임이 이용자 맞춤형으로 진화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AI 분야에 대한 투자를 확대, 새로운 재미를 전달할 수 있는 게임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것이다.

13일 엔씨소프트는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세종대학교와 함께 게이머들의 서비스 이탈에 대한 예측이나 미래 행동결과를 확률적으로 계산해 분석, 성능 비교를 위한 표준화된 평가셋을 국내 게임기반으로 마련했다고 밝혔다.

■엔씨, 2012년부터 AI연구소 통해 기술 개발
이번 연구를 통해 ETRI는 게이머들의 서비스 이탈과 같은 집단행동 사전 예측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게이머들의 행동을 미리 알게돼 사용자 불만, 이탈을 사전에 방지할 수 있다는 것이다.

파이낸셜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ETRI 연구진이 엔씨소프트의 온라인게임 ‘블레이드앤소울’ 속 게이머들의 행동패턴을 확인하고 있다.
엔씨소프트는 지난 2012년부터 AI에 대한 연구를 진행해 왔다. AI연구소를 설립하고 AI와 음성인식 기술을 연구하고 있는 것이다.

엔씨소프트 관계자는 "머리에 뒤집어 쓰고 게임을 즐기는 가상현실(VR) 게임은 별도로 키보드를 활용하는 조작이 어려울 수 있기 때문에 음성으로 게임을 조작할 수 있도록 하는 기술 등에 주목하고 있다"며 "실제 게임에도 AI 기술을 적용한 콘텐츠를 도입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엔씨소프트는 인기 온라인게임 '블레이드앤소울'에 AI 기반 콘텐츠인 '무한의 탑'을 추가하는 등 AI와 게임의 접목을 가장 적극적으로 시도하고 있다.

넥슨과 넷마블게임즈 등 국내 대표 게임사들도 AI 기술개발에 매진하고 있다. 넥슨은 올해 AI기술을 전문적으로 연구하는 조직을 신설하고 빅데이터 분석, 머신러닝 등 AI 기술을 활용한 게임 환경 개선 등을 추진하고 있다.

■넥슨, 넷마블도 AI 기술 고도화 '박차'
넥슨은 올해 신입사원 공개채용을 통해 AI 기술 연구조직 종사자를 대거 늘린다는 계획이다. 향후 넥슨이 서비스하는 게임에 AI 기술을 접목, 더 나은 게임 서비스 환경을 구축하고 새로운 재미를 전달한다는 계획이다.

넷마블 역시 최고경영진이 직접 AI 기술을 강조하고 있다. 넷마블 방준혁 의장은 "미래 게임은 AI를 고도화한 지능형 게임이 될 것"이라며 "기존 게임이 설계된 게임에 이용자가 반응하는 방식이었다면, 지능형 게임은 이용자에게 맞춰 게임이 반응하는 형태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넷마블은 AI 분야 인재를 대폭 채용하고 이 분야에 대한 투자도 늘린다는 계획이다. 지난 2014년부터는 AI 기반 이용자 맞춤형 게임 서비스 엔진 '콜럼버스'도 개발중이다.

jjoony@fnnews.com 허준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