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0806942 0022017101340806942 01 0101001 5.17.9-RELEASE 2 중앙일보 0

[국감짤] 소품 국감...EMP 충격기에 난임주사기까지

글자크기
중앙일보

국정감사 때 등장한 이색 소품. 왼쪽부터 EMP 충격기, 태양광 패널, 주사기, 생존배낭.[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EMP 충격기’, ‘주사기’, ‘태양광 패널’, ‘생존배낭’까지.

올해 국정감사에서도 어김없이 이색소품들이 등장했다. 5~7분 간의 짧은 질의 시간 동안 이뤄지는 질의를 돋보이게 하기 위한 고민의 산물이다. 각 의원실은 20만원 상당의 생존배낭을 직접 구매하기도 하고, 인터넷을 보고 EMP(전자기파) 충격기를 직접 제작하기도 했다. 소품 준비를 해온 쪽은 주로 야당 의원이 된 자유한국당 의원들이었다.

중앙일보

소형 EMP 충격기로 휴대전화 먹통 시연 (서울=연합뉴스) 12일 열린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정감사에서 자유한국당 송희경 의원이 소형 EMP(전자기펄스) 충격기로 휴대전화가 먹통이 되는 현상을 시연하고 있다. 2017.10.12 [송희경 의원실 제공=연합뉴스]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자유한국당 송희경 의원은 12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대한 국감 때 EMP 충격기를 준비했다. EMP 공격에 대한 대비를 촉구하기 위해서다. 의원실 관계자가 인터넷에 유포된 제조법을 참고로 해 전기파리채 등 주변에서 구할 수 있는 소품으로 직접 제작했다. 간단한 제조법으로 만들었지만 성능은 확실했다. 송 의원이 손바닥 크기의 EMP 충격기를 스마트폰에 대고 작동시키자 10초 뒤 스마트폰이 먹통이 됐다. 송 의원실 관계자는 “출력이 어느 정도인지 몰라 제일 낮은 출력으로 시연한 것”이라고 말했다.

중앙일보

자유한국당 외통위 간사인 윤영석 의원이 1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외교부 등에 대한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생존배낭을 들어보이며 강경화 외교부 장관에게 질의하고 있다.[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2일 외교부 국감 때는 생존가방이 화제가 됐다. 윤영석 자유한국당 의원이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상대로 외교·안보 불안을 지적하기 위해 준비한 소품이다. 윤 의원이 이날 국감장에서 들고 나온 생존 배낭은 인터넷에서 25만4000원에 판매되는 제품이다. 배낭 안에는 방독면과 휴대용 개인 정수기, 랜턴과 부싯돌, 담요와 비상식량, 구급함이 들어 있다. 19만2000원 짜리 배낭은 품절돼 구매할 수 없다고 한다.

중앙일보

태양광 패널 세척제 유해성 설명하는 최연혜 의원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자유한국당 최연혜 의원이 12일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국정감사에서 태양광 패널이 먼지 등으로 오염되면 효율이 떨어져 세척제를 사용하는데 세척제가 토양에 스며들어 토양을 오염시킬 수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2017.10.12 jeon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연혜 한국당 의원은 12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대한 국감장에 폐 태양광 패널과 세척제를 들고 나왔다. 폐 태양광 패널 폐기물에 발생하는 중금속과 세척제의 유해성 우려 등을 지적하기 위해서다. 최 의원은 직접 세척제를 태양광 패널에 뿌리는 모습을 시연하기도 했따. 폐 태양광패널은 피감기관인 에너지공단의 협조를 받아 구했다고 한다. 최 의원실 관계자는 “세척제를 구하려고 했지만, 기업에만 판매해 구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

중앙일보

12일 오전 정부세종청사 국토교통부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자유한국당 정용기 의원이 주사기를 들고 부동산 대책 관련 질의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당 정용기 의원은 12일 국토교통부에 대한 국감에서 ‘난임주사기’를 준비해왔다. 정 의원은 “난임 여성이 맞은 주사기”라며 “이 여성이 어렵게 아이를 가졌지만, 부동산 대책으로 인한 스트레스로 유산했다”고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정 의원실 관계자는 “8ㆍ2 부동산 대책 피해자 중 한 명이 편지와 함께 보내온 것”이라며 “4장 분량의 자필 편지에는 아파트를 분양 받았지만 부동산 대책으로 중도금 대출이 막혀 어려움을 겪으며 스트레스로 유산하게 됐다는 사연이 담겨 있었다”고 말했다.

중앙일보

13일 오전 정부세종청사 환경부에서 열린 환경노동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정의당 이정미 의원이 생리대 안전대책에 관해 질의하고 있다.[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13일 오전 정부세종청사 환경부에서 열린 환경노동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신창현 의원이 생활화학제품 안전대책을 질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소품이 무더기로 등장한 국감장도 있었다. 13일 환경부에서 열린 환경노동위원회 국감장이다. 주로 ‘케미포비아’(화학물질에 대한 불안감) 문제를 제기하기 위한 소품들이다. 정의당 이정미 의원은 생리대 안전에 대한 대책을 촉구하기 위해 시중에 시판되는 생리대를, 더불어민주당 신창현 의원은 시중에 시판되는 세제와 섬유유연제 등을 갖고 와 생활화학제품의 안전성을 따져 물었다.

안효성 기자 hyoza@joongang.co.kr

▶모바일에서 만나는 중앙일보 [페이스북] [카카오 플러스친구] [모바일웹]

ⓒ중앙일보(http://joongang.co.kr) and JTBC Content Hub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