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0805836 0512017101340805836 07 0701001 5.17.9-RELEASE 51 뉴스1 0

교문위 '국정교과서 여론 조작' 의혹에 문체부 국감 지연(종합)

글자크기
뉴스1

13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의 문화체육관광부에 대한 국정감사가 파행을 빚고 있는 가운데 문체부 직원들이 감사가 시작되길 기다리고 있다. 2017.10.13/뉴스1 © News1 장수영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종=뉴스1) 박창욱 기자 =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의 13일 문화체육관광부에 대한 국정감사가 시작부터 파행을 빚었다.

전날 교육부 국감에서 빚어진 '역사교과서 국정화 여론조작 의혹'을 둘러싼 자료 제출 여부 등과 관련한 대립으로 인해 앞으로 구체적인 의사 일정에 관한 합의를 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교문위 소속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교육부 국정감사가 전날 여야간 공방 끝에 파행된 것과 관련해 자유한국당에 책임을 돌리며 유감을 표명했다. 교문위 국감에서는 역사교과서 국정화 추진 당시 접수된 30여만장의 반대의견서 제출 및 열람 허용 여부를 두고 여야가 정면 충돌하면서 정회됐다가 파행된 바 있다.

여당 교문위원들은 "국정 역사교과서 찬성 여론을 조작하기 위해 차떼기가 광범위하게 이뤄졌다는 사실이 드러났다"며 "한국당 위원들은 박근혜 정부의 차떼기 여론조작에 대해 사과는커녕 적반하장으로 여론조작의 본질을 호도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국정농단의 진실을 밝히는 것과 전혀 무관한 33만장의 서명용지 사본을 제출하라고 요구하며 하루 종일 국정감사를 지연시켰다"고 덧붙였다.

여당 교문위원들은 "한국당 간사는 유성엽 교문위원장에게 고성과 무례한 태도로 국정감사를 중단시켰다"며 "하루종일 억지주장으로 첫날 국감을 파행시켰는데 사소한 빌미라도 잡아 자신들에게 불리한 여론조작 사실을 물타기 하려는 시도"라고 지적했다.

국민의 당 의원들은 "국정감사를 정쟁으로 몰아간 자유한국당과 더불어민주당의원들에게 강한 유감을 표명한다"며 "결국 수사기관을 통해 밝혀지면 되는 내용에 대한 소모성 정쟁으로 인해 국정감사가 제대로 이뤄지지 못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뉴스1

교문위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기자회견을 하는 모습. © News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에 대해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세종청사 교육부 청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국감 파행의 책임은 국정교과서 여론조사 자료 제출을 거부한 김상곤 교육부 장관과 민주당 교문위원, 유성업 교문위원장에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공정하고 객관적인 조사를 위해 찬반 여론지 모두에 대해 검찰조사를 의뢰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염동열 교문위 자유한국당 간사는 "문체부 국정감사는 교육부와 상관없이 재개하겠다"고 말했다.

이후 교문위 국감은 오전 11시 20분께 시작됐다. 유성엽 교문위원장은 "정치적 문제로 대립하더라도 여야간 대화에서 품위를 지키자"고 말했다.
cup@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