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0799312 0512017101340799312 07 0708001 5.17.5-RELEASE 51 뉴스1 0

[단독]겉과 속 다른 루이비통…유상 A/S 갑질에 소비자 분통

글자크기

소비자 "품질 믿었는데 내피 변질, 보관과실 없어"

루이비통 측은 입장 밝히길 거부해…'불통' 여전

뉴스1

루이비통 핸드백 내피(합성피혁)가 변질되고 벗겨져 흉한 모습.© News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민석 기자 = "내피가 녹아 흐물흐물 벗겨졌는데도 루이비통은 제품에 이상 없다 합니다. 과학적으로 검사했는지 확인서를 주면 납득하겠다 했더니 제가 직접 하라고 그럽니다. 명품이라고 고가로 팔면서 녹아내리는 내피를 사용한 건 정말 아니지 않나요."

대구에 거주하는 직장인 P씨(57)는 거액을 들여 루이비통 핸드백과 지갑을 구매했다가 부실한 품질과 애프터서비스(AS)에 골머리를 앓게 됐다고 주장했다.

뉴스1

핸드백과 지갑 내피가 변질됐지만 겉면(외피)은 말끔한 모습. 상·하단 사진과 같은제품©News1

13일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고가 브랜드 제품 가격이 수백만원에 달하는 만큼 품질이 높고 A/S가 철저할 것이라고 소비자들이 기대하지만 매년 접수되는 상담의 절반 이상은 품질문제와 A/S 불만으로 나타났다.

P씨 역시 루이비통이 고가 브랜드인 만큼 내피가 변질되는 문제가 생길 것이라고 전혀 생각하지 못했다며 사진을 첨부해 제보했다. 보관상의 과실이 없었던 만큼 무상A/S를 받을 것으로 생각했는데 루이비통 측에선 소비자 과실로 돌려 과도한 수선비용을 요구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에 따르면 2008년 당시 대구백화점프라자 루이비통 매장(현재 폐점)에서 170만원 상당의 루이비통 핸드백을 구매해 한두 달에 한 번꼴로 사용했고 깨끗하게 정돈한 후 프라다 등 타 브랜드 제품과 함께 드레스룸에 보관해왔다.

그러다가 최근 핸드백 내피가 흐물흐물해지면서 껍질이 흉하게 벗겨져 있는 것을 발견했다. 즉시 루이비통 고객센터에 전화하고 또 매장을 찾아갔지만 수선비용으로 28만원을 내야한다는 대답을 들어야 했다.

P씨는 비슷한 시기 구매해 드레스룸에 함께 보관한 타사 핸드백은 해당 현상이 발생하지 않은 만큼 루이비통 제품 품질에 문제가 있다고 주장했다.

P씨는 "루이비통 매장 직원으로부터 최근 제품들 내피는 타소재를 사용 중이라고 들었다"며 "보관 과실이라면 어째서 겉면은 멀쩡하고 내피만 문제가 생기느냐"고 했다.

이어 "문제 있는 내피를 사용한 루이비통 측 잘못이니 무상AS를 받아야 한다"며 "이런 문제를 미리 알았다면 루이비통 가방을 구매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토로했다.

뉴스1

내피가 벗겨진 루이비통 지갑 모습. 루이비통 측이 책정한 수선비용은 24만원이다.© News1© News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루이비통·샤넬·에르메스 등 명품으로 불리는 수입 고가 브랜드들의 A/S 보증기간과 서비스 가능 범위 등이 천차만별이어서 소비자 불만이 끊이질 않고 있다.

샤넬·구찌 등은 불량 부속품에 대해선 무상으로 교체해주지만 루이비통은 부속품 역시 유상A/S를 진행하고 있다. 이들 브랜드는 가죽에 대해서는 짬짜미라도 한 듯이 A/S가 불가능하거나 유상으로만 진행하고 있다.

업계에 따르면 그중에서 루이비통은 내피를 합성피혁으로 만들면서 시간이 흐르면 이 사례처럼 찐득해지고 녹아내리는 현상이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수백만원 대에 이르는 브랜드와 어울리지 않은 품질이라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포털사이트에서 '루이비통 내피 인조' '루이비통 합성가죽' 등으로 검색하면 내피교체 문의와 유상A/S를 둘러싼 글이 다수 올라 있다. 제품의 변질된 내피 사진들을 확인할 수 있다.

고가 브랜드 제품 전문 수선·세탁 업주는 "루이비통 내피는 인조가죽이어서 오래되면 녹아내려 끈적거리고 가루가 난다"며 "10여년 정도 된 가방에서 이런 현상을 많이 볼 수 있다"고 말했다.

뉴스1

예상 수선비용 영수증 . 대표자 이름으로 안토니마이클 패트릭르드루가 적혀 있다.© News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P씨에 따르면 2001년 약 70만원에 구매한 루이비통 지갑도 2년 만에 내피가 벗겨지는 하자가 발생했다. 2003년 당시 수선비 35만원을 요구했지만 올해 핸드백 건과 함께 문의했을땐 24만원을 요구해 수선비용이 합당한 것인지도 믿을 수 없게됐다고 전했다.

P씨는 해결책을 찾기 위해 프랑스본사 고객서비스팀에 메일을 보내고 SNS메신저로도 문의해봤지만 루이비통코리아 측에 연락하라고 답변받았다며 답답함을 호소했다.

이에 대한 루이비통 측 입장과 한국에서의 유상A/S 정책에 대한 설명을 반영하고자 이틀을 기다렸지만 답이 오지 않았다. 루이비통코리아 지사에 수차례 연락했지만 일절 받지 않았다.

루이비통 대행사 측은 "해당 건에 대해 루이비통에서 코멘트를 줄 수 있는 사람은 프랑스 본사의 대표 단 한 명"이라고 말했다.
ideaed@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