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0799071 0372017101340799071 06 0602001 5.17.5-RELEASE 37 헤럴드경제 0

[어게인TV]‘병원선’ 하지원, 강민혁 따뜻함에 어느새 빠졌네요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헤럴드POP=장우영 기자] 하지원이 강민혁의 따뜻한 인간미에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빠져들고 있다.

지난 12일 오후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병원선(극본 윤선주, 연출 박재범)’에서는 곽현(강민혁 분)에게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빠져들고 있는 송은재(하지원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곽현과 유아림(권민아 분)은 외진을 나갔다가 섬망 증상을 보이는 환자를 병원선으로 데려왔다. 곽현은 환자 치료에 집중하고자 했지만 요양병원에서 아버지 곽성(정인기 분)이 사라졌다는 소식을 듣고 집중할 수 없었다. 그런 곽현을 본 송은재는 자신이 환자를 돌보겠다고 배려했고, 송은재 덕분에 곽현은 어머니 이수경(남기애 분)에게 전화를 걸어 아버지를 부탁할 수 있었다.

곽현은 섬망 증상을 보이는 환자의 고열이 쯔쯔가무시라는 사실을 알았다. 곽현의 생각은 정확했고, 병원선에 비치된 항생제를 통해 빠르게 치료를 할 수 있었다. 환자의 치료를 성공적으로 마친 곽현은 보호자에게 친절하게 설명해줬고, 이 모습을 지켜보던 송은재는 따뜻함을 느꼈다.

곽현의 송은재를 향한 마음은 김재걸(이서원 분)과의 대화에서 알 수 있었다. 곽현은 “담담한 척 하는게 아니다. 버티는 것도 아니다. 흘러가는 대로 두는 거다. 적어도 그 사람이 내가 옆에 있는 걸 불편해하지는 않으니까. 흘러가다보면 시간이 다 가르쳐 줄 것”이라고 말했다.

곽현을 좋아하지 않는다고 선을 그었지만 송은재의 마음에 곽현은 조금씩 스며든 상태였다. 송은재는 긴재걸의 충고를 떠올리며 최영은(왕지원 분)의 비밀을 말해줄까도 고민했지만 이내 고개를 돌리며 자신의 방으로 돌아갔다.

이 가운데 병원선은 큰 사건에 휩싸였다. 마약 밀매 조직이 두목을 치료하기 위해 송은재를 데려가고자 나타난 것. 총으로 무장한 조직원들은 병원선 사람들에게 겁을 주며 송은재를 데려가고자 했다. 이때 곽현은 “아무리 훌륭한 의사라도 혼자 수술 못한다”라며 함께 가겠다고 나섰다. 또한 그는 송은재에게 “당신을 혼자 가게는 둘 수 없다”며 일편단심인 모습을 보였다.

그동안 곽현을 밀어내기만 했던 송은재는 어느덧 그의 매력에 푹 빠진 모습이었다. 서로를 향한 마음이 조금씩 드러나고 있는 가운데 이번 마약 밀매 조직 두목 수술 사건이 두 사람의 관계에 어떤 영향을 미치지 관심이 모인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