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0799053 0512017101340799053 06 0602001 5.17.9-RELEASE 51 뉴스1 0

[RE:TV] '당잠사' 수지 수호천사 된 이종석, 로맨스에 날개 달았다

글자크기
뉴스1

'당신이 잠든 사이에'방송 캡처 © News1


(서울=뉴스1) 윤정미 기자 = 과거의 철벽남 이종석이 수지의 수호천사로 변신했다. 그녀를 살인범의 위협에서 구해내며 로맨스에 날개를 달았다.

12일 SBS 수목드라마 '당신이 잠든 사이에'가 방송됐다. 이날 재찬(이종석)은 보험금을 노리고 교통사고로 위장해 동생을 살해한 혐의로 재판을 받게 된 살인범이 홍주(수지)를 공격하는 꿈을 꾸고 불안해했다.

이어 홍주를 회사까지 데려다주며 수호천사로 변한 재찬. 그는 그녀가 위험할 때마다 자신이 예지몽을 꾼다며 만일 위기에 놓였을 때 장소와 시간을 외치면 자신이 구하러 가겠다고 말했다.

변호사 이유범(이상엽)이 살인범을 변호했고 검사 신희민(고성희)은 허를 찔린 채 범인을 놔줘야 하는 상황이 됐다. 살인범은 동생을 청산가리로 먼저 살인한 뒤에 교통사고로 위장했고 이미 시신은 화장됐기에 직접 증거를 찾아낼 수 없었던 것. 이에 재찬은 불길한 예감에 사로잡혔고 살인범 동생의 사망원인을 밝히기 위해 노력했다.

그는 홍주가 청산가리로 고양이들을 죽게 만든 사건을 취재하고 있단 것을 기억해냈다. 또한 살인범의 동생이 청산가리를 먹고 사망한 증상을 보였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그는 홍주가 위험에 처하게 될 거란 사실을 깨달았다.

그 시각 홍주는 치킨집 주인이 고양이에게 닭고기를 먹이는 장면을 봤다고 한우탁(정해인)에게 말했고 두 사람은 그가 고양이를 죽게 한 것인지 알아보기 위해 가게를 찾았다.

그때 살인범은 남은 여동생마저 죽이려고 했고 갑자기 들이닥친 한우탁을 칼로 찔렀다. 이어 홍주는 여동생을 데리고 도망쳤고 옥상에서 숨어있었다. 이때 홍주는 재찬의 말을 기억해냈고 건물 이름과 시간을 말하며 제발 재찬이 찾아오기를 기도했다. 그러나 섬뜩한 표정을 한 살인범이 먼저 홍주를 찾아내 그녀를 공포에 빠지게 만들었다.

이때 옥상에 불이 켜지며 늠름한 모습의 재찬이 등장했다. 그는 체포영장을 들고 찾아왔고 자신의 목숨을 또다시 구해준 재찬의 모습에 홍주는 감동어린 표정을 지었다. 자신의 수호천사로 변신한 재찬의 모습에 홍주는 더욱 깊이 빠져드는 모습을 보였다.

예고편에선 재찬이 홍주에게 키스를 시도하는 모습이 소개되며 홍주의 수호천사로 변신한 재찬과 그에게 푹 빠진 홍주의 로맨스가 더욱 달달해 질 것을 예고했다.

galaxy98@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