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0798918 0512017101340798918 02 0208002 5.17.9-RELEASE 51 뉴스1 0

[오늘 날씨] 서울 '8도' 더 추운 날씨…"외투 챙기세요"

글자크기

아침 최저 3~14도…일교차 최대 18도 '주의'

뉴스1

전국적으로 기온이 뚝 떨어진 12일 오후 서울 중구 명동거리에서 외국인 관광객들이 쌀쌀해진 날씨에 털점퍼를 입고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기상청은 이번 주말까지 다소 쌀쌀한 날씨가 이어질 것으로 예보했다. 2017.10.12/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최동현 기자 = 갑자기 불어닥친 찬바람과 기온 급강하에 따른 쌀쌀한 날씨는 금요일인 13일에도 이어지겠지만 구름이 개고 비친 햇살에 낮 기온이 오르면서 일교차는 더 커지겠다.

기상청은 이날 동해상에 위치한 고기압의 영향을 받아 전국이 대체로 맑겠으나 강원영동과 경북동해안은 동풍의 영향으로 대체로 흐리고 낮부터 저녁 사이에 가끔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고 예보했다.

아침 최저기온은 3~14도, 낮 최고기온은 18~23도로 낮 기온은 다소 오르겠지만 아침 기온은 더 떨어져 큰 일교차를 보이겠다.

지역별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8도, 춘천 7도, 대전 7도, 대구 11도, 부산 14도, 전주 8도, 광주 10도, 낮 최고기온은 서울 20도, 춘천 19도, 대전 19도, 대구 21도, 부산 23도, 전주 19도, 광주 20도 등이다.

전날부터 낮 최고기온이 8도가량 떨어지는 등 갑자기 추워진 날씨에 대해 기상청은 지난 10일과 11일 비를 뿌린 저기압이 한반도를 지나간 뒤 차가운 북서기류가 뒤따라 유입됐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최근 평년기온을 크게 웃도는 따듯한 날씨가 이어지던 상황에서 차가운 북서기류가 갑자기 불어온 탓에 체감기온은 더 낮게 느껴지는 것"이라고 해석했다.

한편 전날보다 기온이 더 떨어진 가운데 이날 햇빛을 막았던 구름이 걷히면서 낮 기온이 3~5도가량 오를 것으로 보여 큰 일교차에 대비해야겠다.

또 이날 새벽부터 아침 사이에는 일부 중부내륙과 산지에는 서리가 내리고 얼음이 어는 곳도 있겠으니 농작물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앞바다에서 0.5~2m, 남해 앞바다에서 0.5~2.5m, 동해 앞바다에서 1~3.5m, 서해 먼바다에서 최대 2.5m, 남해먼바다에서 최대 3m, 동해 먼바다에서 최대 4m로 일겠다.

국립환경과학원에 따르면 미세먼지농도는 원활한 대기확산으로 전 권역에서 '좋음'이나 '보통' 수준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오존농도도 전 권역이 '보통' 수준을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

기상청 관계자는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유입되면서 이날까지 기온이 떨어지고 바람도 다소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욱 낮아 쌀쌀하겠으니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고 밝혔다.
dongchoi89@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