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0796982 0372017101240796982 06 0602001 5.17.5-RELEASE 37 헤럴드경제 39932461

‘병원선’ 강민혁, 하지원 구하려 호랑이굴 뛰어들었다(종합)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헤럴드POP=장우영 기자] 마약을 밀매하는 조직이 병원선을 급습했다.

12일 오후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병원선(극본 윤선주, 연추 박재범)’에서는 마약밀매 조직 두목의 수술을 위해 끌려가는 송은재(하지원 분)와 곽현(강민혁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곽현과 유아림(권민아 분)은 외진을 나갔다가 섬망 증상을 보이는 여성 환자를 병원선으로 데리고 왔다. 곽현은 환자 치료에 집중하고자 했지만 요양병원에서 아버지 곽성(정인기 분)이 사라졌다는 연락이 오면서 그를 혼란스럽게 했다. 송은재는 온전히 집중하지 못하는 곽현을 배려했고, 곽현은 어머니 이수경(남기애 분)에게 전화를 걸어 아버지를 부탁했다.

곽현은 환자의 증상이 쯔쯔가무시라는 걸 알아냈다. 매일 같이 산으로 나물을 캐러 갔다는 데서 힌트를 얻은 것. 곽현의 예상은 정확했고, 병원선에 구비된 항생제를 통해 치료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송은재는 환자의 친구에게 친절하고 따뜻하게 설명해주고 위로해주는 곽현을 보며 자신도 따뜻함을 느꼈다.

사라졌던 곽성은 바닷가에서 발견됐다. 알고보니 과거 딸과 했던 약속을 지키기 위해서였던 것. 그토록 아버지를 싫어하던 곽지은(강다현 분)은 아버지와 이야기를 나누면서 따뜻함에 뜨거운 눈물을 흘렸고, 이 모습을 지켜보던 이수경과 곽현 역시 가족애를 느끼며 눈시울을 붉혔다. 잠시 정신을 찾은 곽성은 딸의 결혼을 정식으로 허락하며 미소지었다.

곽현은 김재걸(이서원 분)과 농구를 하고 이야기를 하면서 송은재를 향한 일편단심을 드러냈다. 곽현은 김재걸에게 “담담하지도, 버티는 것도 아니다. 흘러가는 대로 두는 거다. 적어도 그 사람이 내가 옆에 있는 걸 불편해하지는 않는다. 흘러가다보면 시간이 다 가르쳐 줄 것이다”라고 말했다. 특히 곽현은 서로를 연적이라고 하는 김재걸에게 “연적은 송은재가 우리를 남자로 봐야 성립된다”고 꼬집었다.

이 가운데 육지에서는 마약을 두고 조직들간의 총격전이 펼쳐졌다. 두목이 총에 맞아 위독한 가운데 조직원들은 ‘병원선’을 떠올렸고, 송은재에게 두목의 수술을 맡기고자 했다. 마침 병원선도 가까이 있었기에 조직원들은 송은재를 데려오기 위해 병원선을 급습했다. 총으로 무장한 조직원들은 병원선 사람들을 제압했고, 송은재를 데려갔다. 곽현은 혼자서는 수술이 불가능하다며 함께 가겠다고 나섰다.

한편, 곽현에게 백혈병 치료를 위해 서울로 올라가겠다고 거짓말 한 최영은(왕지원 분)은 술자리를 갖다가 이수경에게 딱 들켰다. 곽현도 최영은이 입원하지 않았다는 사실을 알고 의아해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